전투 시스템 확 바뀐 ‘에어’, 게임명 ‘엘리온’으로 전격 변경
일간스포츠

입력 2020.04.01 18:20

권오용 기자
PC MMORPG ‘에어’가 ‘엘리온’으로 게임명이 바뀌었다.

PC MMORPG ‘에어’가 ‘엘리온’으로 게임명이 바뀌었다.

카카오게임즈는 PC MMORPG ‘에어’의 게임명을 ‘엘리온’으로 변경한다고 1일 밝혔다.  

 
카카오게임즈는 게임 방향성이 바뀌어 게임명도 전격 변경했다.  
 
개발사인 크래프톤은 대규모 전투 시스템 개편을 단행했다.  
 
전투의 대대적 변화는 몰이 사냥, 논타깃팅 전투 시스템 적용, 스킬 커스터마이징, 장비 시스템 개편으로 요약된다.  
 
몰이 사냥과 논타깃팅 전투는 학습 요소를 대폭 줄이고, 통쾌한 액션이 가능하도록 구현했으며, 스킬 커스터마이징은 수천 가지 스킬 조합, 캐릭터 성향, 파밍(장비 획득)의 재미가 느껴지도록 개선했다. 여기에 새로워진 세계관을 통해 완성도를 높였다는 것이 크래프톤의 설명이다.  
 
카카오게임즈는 “파격적인 콘텐츠 변화에 맞춰 게임명도 ‘엘리온’으로 전격적으로 변경했다”며 “엘리온은 게임 내에서 PVP와 RVR이 치열하게 펼쳐질 새로운 세계로 가는 포털의 이름으로, 극강의 전투 액션을 함께 즐기자는 의미를 담았다”고 말했다.  
 
엘리온은 오는 11일 서포터즈 사전체험을 진행한다. 이날 하루 12시간 동안 진행되며, 서포터즈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서포터즈로 선정된 게이머는 이번 사전 체험에 참여할 수 있는 권한이 주어지고, 이후에도 테스트 참여 권한, 서포터즈 친구 초대, 칭호, 전용 탈것 등 다양한 혜택이 제공될 예정이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