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차 3월 2만304대 판매…전년 대비 12.3%↑
일간스포츠

입력 2020.04.03 09:38

안민구 기자
3월 수입차 베스트셀링카에 이름을 올린 폭스바겐 티구안. 폭스바게코리아 제공

3월 수입차 베스트셀링카에 이름을 올린 폭스바겐 티구안. 폭스바게코리아 제공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지난달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대수가 2만304대로 집계됐다고 3일 밝혔다
 
이는 전달 1만6725대 보다 21.4% 증가, 전년 동기(1만8078대) 보다 12.3% 증가한 수치다. 이에 따라 올해 1분기 누적대수는 5만4669대로 전년 동기 5만2161대 보다 4.8% 증가했다.
 
지난달 브랜드별 등록대수는 메르세데스 벤츠 5093대, BMW 4811대, 쉐보레 1363대, 볼보 1162대, 아우디 1151대, 폭스바겐 1072대 순으로 집계됐다.
 
이어 미니 972대, 포르쉐 831대, 지프 561대, 포드 534대, 랜드로버 493대, 도요타 413대, 렉서스 411대, 닛산 285대가 뒤를 이었다.
 
국가별로는 유럽 1만6093대(79.3%), 미국 2805대(13.8%), 일본 1406대(6.9%) 순이었다.
 
3월 베스트셀링 모델은 폭스바겐 티구안 2.0 TDI(1022대)이 차지했다. BMW 520(647대), 벤츠 E 300 4MATIC(613대)이 뒤를 이었다.
 

박은석 한국수차협회 이사는 "3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은 일부 브랜드 신차 및 적극적인 프로모션과 함께 개별소비세 인하 등으로 전월 대비 증가했다”라고 설명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