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열도 코로나 확진자 5000명 돌파, 576명 하루 최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04.10 10:30

김두용 기자
현미경으로 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현미경으로 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일본 열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5000명을 넘어섰다.
 
NHK 집계에 따르면 9일 하루 동안 도쿄도 181명을 포함해 일본의 37개 도도부현 광역지역에서 총 576명의 신규 감염이 확인됐다. 이날 도쿄와 일본 전역의 신규 확진자 수는 각각 하루 기준으로 가장 많은 것이다. 또 일본에서 하루 신규 확진자가 500명대를 기록한 것은 8일(515명)에 이어 이틀째다.
 
지금까지 일본에서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된 사람은 총 5548명(공항 검역단계 확인자와 전세기편 귀국자 포함)으로 늘면서 5000명대로 올라섰다.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했던 크루즈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 712명을 더한 일본의 전체 감염자 수는 6260명으로 집계됐다.
 
일본 내 사망자는 전날 3명이 추가돼 국내 감염자 108명과 유람선 승선자 11명 등 119명이 됐다. 감염자 수를 광역지역별로 보면 긴급사태가 선포된 도쿄가 가장 많은 1519명이고, 그다음이 오사카(616명), 가나가와(381명), 지바(354명), 아이치현(301명) 순이다.
 
시마네현에서도 첫 환자가 나와 전체 47개 광역단체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가 확인된 것은 45곳이 됐다. 지금까지 확진자가 없는 곳은 이와테, 돗토리 등 2개 현뿐이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