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수 농협금융그룹 회장 연임 성공
일간스포츠

입력 2020.04.10 14:28

김두용 기자
김광수 농협금융그룹 회장이 연임에 성공했다.

김광수 농협금융그룹 회장이 연임에 성공했다.

김광수 농협금융그룹 회장이 연임에 성공했다.
 
농협금융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는 10일 차기 회장 후보 3명을 대상으로 인터뷰를 마치고 김 회장을 만장일치로 추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회장이 취임한 이후 농협금융은 2년 연속 1조 이상의 순이익을 기록하며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김 회장은 1983년 행정고시 27회로 공직에 입문한 뒤 금융감독위원회 은행감독과장, 금융정책과장, 공적자금관리위원회 사무국장, 금융정보분석원장 등을 역임했으며 2018년 4월부터 농협금융지주 회장으로 재임 중이다. 농협금융은 이날 오후 주주총회를 열어 김 회장의 연임을 최종 확정한다. 연임 임기는 1년이다. 김 회장의 이번 연임은 농협금융에서는 두 번째 사례다. 
 
김 회장 전임인 김용환 전 회장이 한번 연임하고, 재차 연임에 나섰다가 돌연 사퇴했다. 이번 차기 회장 선출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이미 '김광수 회장 대세론'이 불었다. 그동안 농협금융 회장은 관(官) 출신 인사가 낙점됐는데 이번에는 하마평에 오르내린 관 출신 경쟁자가 거의 보이지 않았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