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사무국, 코로나19 위기 극복 위해 급여 일부 반납
일간스포츠

입력 2020.04.10 15:36

부산 아이파크 제공

부산 아이파크 제공


부산 아이파크 사무국 일동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코로나19) 사태로 악화된 구단 경영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급여 반납을 결정했다.

그 동안 코로나19 위기 상황에 대한 대응책을 고민해 왔던 부산은 10일 전체 직원 회의를 통해 임직원들의 급여 반납을 결정했다. 반납 금액은 4월분 급여 부터이며 임원의 경우 20%, 일반 직원의 경우 10%로 결정 했다.

부산 사무국은 올 시즌 개막 연기로 인한 경기수 감소 영향 분석을 진행했다. 이에 따르면 스폰서 수입 및 관중 입장 수입, 구단 상품 수입에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당시 입장 관중이 65% 급감했던 점을 들어 올 시즌 수입 전망이 큰 폭으로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수입 악화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첫 걸음으로 사무국 구성원들이 자발적으로 급여 반납에 나선 것이다.

부산은 “K리그 무기한 개막 연기라는힘든 시기를 극복하기 위해 사무국임직원들이 급여반납에 뜻을 모았다. 반납된 급여로 홈 경기 운영 및 선수단 지원에 힘을 보탤 것”이라며 “이번 급여반납을 통해 구단에 직면한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기 위한 발판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최용재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