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8월29일 개최 추진
일간스포츠

입력 2020.04.17 09:11

코로나로 중단, UEFA 재개 논의
일주일간 미니 토너먼트도 고려

유럽 챔피언스리그에서 승리를 거둔 리버풀 선수단이 팬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사진 리버풀 인스타그램]

유럽 챔피언스리그에서 승리를 거둔 리버풀 선수단이 팬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사진 리버풀 인스타그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축구가 멈춰선 가운데, 유럽축구연맹(UEFA)이 유럽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8월29일에 치르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영국 BBC는 17일 “UEFA가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8월29일에 치르는 계획을 추진 중이다. 23일 회의를 열고 코로나19 중단된 대회를 어떻게 마무리할지 논의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BBC는 “모든 경기를 치르고 8월 말에 마무리하는 아이디어가 나왔다.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8월29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치르고, 유로파리그 결승전은 3일 전인 8월26일 폴란드 그단스크에서 갖는 방안”이라고 전했다.
 
올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은 원래 5월30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챔피언스리그는 16강전에서 멈춰선 상태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 파리생제르맹(프랑스), 라이프치히(독일), 아탈란타(이탈리아) 등 4팀이 8강행을 확정했다. 맨체스터 시티-레알 마드리드(스페인), 첼시(잉글랜드)-바이에른 뮌헨(독일), 올랭피크 리옹(프랑스)-유벤투스(이탈리아), 나폴리(이탈리아)-바르셀로나(스페인) 등 8팀은 아직 16강 2차전을 치르지 못했다.
 
다수의 유럽팀들은 중계권료와 입장권 수익이 사라지면서 재정난을 겪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잠잠해질 경우 어떤 방식으로든 시즌을 끝마쳐야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BBC는 “UEFA가 두 가지 시나리오를 고려 중이다. 첫째 7월~8월에 홈 앤 어웨이로 8강, 4강, 결승전을 치르는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BBC는 “둘째 각국 국내리그가 끝난 뒤 일주일간 ‘미니 토너먼트’를 치르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예를 들면 터키 이스탄불에 모든 팀들이 모여 단기 토너먼트로 대회를 끝마칠 수도 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