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크루즈선 제외해도 韓보다 확진자 많아…총 1만1519명
일간스포츠

입력 2020.04.20 08:14

지난 17일 오후 총리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시작하기 직전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마스크를 벗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17일 오후 총리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시작하기 직전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마스크를 벗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9일 하루 사이 374명 늘어 모두 1만1519명으로 집계됐다.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호 탑승자(712명)를 제외하더라도 일본 내 확진자는 1만807명으로 19일 0시 기준 한국의 누적 확진자보다 146명 많다.
 
20일 NHK에 따르면 일본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호에 탔던 이들을 포함해 1만1519명으로 파악됐다.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15일부터 나흘 연속 500명을 웃돌다가 19일 300명대로 축소했다. 사망자는 14명 증가해 251명이 됐다.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8일 한국보다 많아졌으며 이는 19일 한국의 확진자 공식 발표 후 명확해졌다.
 
한국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19일 0시 기준 1만661명이다. 전날 대비 8명이 증가한 것인데, 한국에서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10명 이하로 떨어진 것은 2월 18일 이후 61일 만이다.  
 
19일 한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8명 추가된 데 반해 일본에서는 300명 넘는 확진자가 새로 나옴에 따라 한국과 일본의 확진자 수 차이는 더 벌어지게 됐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