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철도기술연구원과 싱가포르 철도시험선로 공사 수주
일간스포츠

입력 2020.04.20 14:51

서지영 기자
 
 
.

.

 
코로나19로 인해 국내 건설업계도 해외 수주가 급감한 가운데 GS건설이 싱가포르에서 반가운 수주 소식을 전했다.
 
 
 
GS건설은싱가포르 육상교통청(이하 LTA, Land Transport Authority)이 발주한 약 5500억원(6억3950만 싱가포르달러) 규모의 철도종합시험선로 ITTC (Integrated Train Testing Centre)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공사는 기존 골프장 부지에 총 3개의 테스트 트랙을 설치해 차량, 신호, 통신 및 철도 용품을 사용 전 테스트할 수 있는 철도종합시험센터를 짓는 공사이다. 시공사가 설계와 시공까지 제안하는 디자인·빌드(Design-Build) 입찰 방식으로, GS건설이 단독으로 수주했으며, 2024년말 준공 예정이다.
 
 
 
GS건설은오송 철도종합시험선로에서의 시공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우수한 기술력을 인정받았고, 발주처의 요구 조건을 반영하면서도 보다 효율적이고 개선된 설계를 포함한 대안 입찰이 받아들여져 최종 낙찰자로 선정됐다.
 
 
 
GS건설이건설한 오송 철도종합시험선로는 국내 최초의 철도시험 전용 선로로 최고속도 시속 250km까지 주행 가능하며, 차량, 궤도, 노반, 전차선, 신호·통신 등 국내외에서 요구하는 다양한 종류의 성능 시험을 할 수 있는 시설이다.  
 
 
 
한편, 오송 철도종합시험선로의 운용기관인 한국철도기술연구원(나희승 원장)은 GS 건설과 업무 협약을 맺고 오송 시험선의  기획, 자문, 운영 등을 통해 축적된 *전주기적인 노하우를 적극적으로 집약했으며, 싱가포르의 주어진 부지 내에서 운영 효율성을 극대화하고, 유지 관리가 용이한 시험 센터 계획을 기술적으로 지원했다. (*전주기적 : total periodic, 전체 주기적인)
 
 
 
이러한 민관 협력 성공 사례는 향후 국제 건설 입찰 시장에서 민간 업체와 국가 기관이 어떻게 협력해야 하는지 보여주는 모범 사례라 할 수 있으며, 코로나 19로 인해 전세계 모든 분야가 패닉에 빠진 가운데 한국 건설업계의 민관이 협력해 만들어낸 희망적인 소식이라 할 수 있다.
 
 
 
한편, GS건설은 이번 프로젝트 수주로 싱가포르 LTA 공사만 9건, 총 4조3천억 원에 달하는 누적액을 기록하며 싱가포르 LTA와 신뢰의 파트너십을 더욱 공고히 했다. GS건설은 2009년싱가포르 지하철 다운타운라인 2호선 공사 참여를 시작으로,  싱가포르 LTA가 발주한 6건의 지하철 사업과 2건의 차량기지 사업, 그리고 1건의 지하차도 사업을 수주했다.  특히, GS건설이 2016년에 수주한 빌딩형 차량기지 프로젝트는 현재 세계 최대 규모이며, 공사비가 약 2조원에 달해 싱가포르 LTA에서 발주한 공사 중 공사비 규모로도 역대 최대 규모 프로젝트로 지난 2018년 11월 제 20차 아세안 정상회의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동 현장을 깜짝 방문해대기업과 협력업체 동반 진출의 모범 사례로 꼽아, 국내는 물론 싱가포르 내에서도 큰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상기 GS건설 인프라 부문 대표는 “이번 수주는 GS건설이 국내 최초의 오송 철도종합시험선로를 턴키(Turn-Key, 설계시공일괄입찰) 방식으로 수행해 지난해 성공적으로 개통 완수한 점과 그 동안 싱가포르 내 여러 프로젝트들을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수행함으로써 발주처로부터 기술력과 수행능력을 인정받았기 때문”이라며, “당사와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의 협업을 통해 해외철도경쟁력에 대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해 민관 협력 프로젝트 수주의모범 사례를 보여 주었고, 오송 철도시험선로에서 얻은 설계와 시공 경험을 싱가포르에 보여줄 수 있는 좋은 기회이자, 나아가 GS건설의 도시철도, 일반철도 및 고속철도 등 전 철도분야의 기술경쟁력과 100년 넘게 축적된 대한민국 철도 기술을 전세계에 알릴 수 있는 기회로 프로젝트를 반드시 성공적으로 완수하겠다.”고 밝혔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