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코멘트] '첫 연습경기 승리' 염경엽 감독 "홈런 3개, 좋은 느낌으로 시작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04.21 17:00

배중현 기자
 
SK가 첫 번째 연습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SK는 21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키움과 연습경기를 6-3으로 승리했다. KBO 리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개막전이 5월 5일로 미뤄졌다. 스프링캠프를 마치고 귀국한 뒤 줄곧 자체 청백전만 치르다가 이날 교류전을 기점으로 팀 간 연습경기가 시작됐다.   
 
SK는 선발 박종훈이 5이닝 4피안타 2탈삼진 2실점(1자책점)하며 쾌투했다. 6회부터 가동된 불펜은 김정빈(1이닝 1피안타 무실점) 김택형(1이닝 2사사구 무실점) 서진용(1이닝 1탈삼진 무실점) 하재훈(1이닝 1피안타 1실점 비자책점)이 1이닝씩 나눠 막았다.
 
타선에선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한 윤석민이 4타수 3안타(1홈런) 1타점을 기록했다. 4번 1루수로 경기를 뛴 제이미 로맥도 4타수 2안타(1홈런) 2타점으로 맹활약했다. SK는 홈런 3개로 6득점하며 승부를 가져갔다. 
 
반면 키움은 선발 이승호가 4⅔이닝 7피안타(3피홈런) 6실점(6자책점)하며 패전투수가 됐다.
 
염경엽 SK 감독은 경기 후 "선발을 시작으로 중간, 마무리까지 이어지는 좋은 과정을 보여준 경기였다"며 "타선에서는 로맥, 윤석민, 고종욱(3타수 1안타 1홈런 3타점)이 홈런 3개를 만들어내며 좋은 느낌으로 연습경기를 시작할 수 있었던 게 선수와 팀 모두에게 큰 소득이었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이어 "추운 날씨에서 치러진 첫 연습경기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은 선수들을 칭찬하고 싶다"고 했다.
 
인천=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