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과 수은, 대한항공 1.2조원 신규 자금 긴급 투입
일간스포츠

입력 2020.04.25 11:18

김두용 기자
대한항공에 1조2000억원 규모의 자금이 긴급 지원된다.

대한항공에 1조2000억원 규모의 자금이 긴급 지원된다.

대한항공에 1조2000억원이 긴급 지원된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대한항공에 신규 자금 1조2000억원을 지원한다. 산은은 24일 “코로나19 사태로 글로벌 항공업 업황 부진 및 금융시장 경색으로 유동성 부족 상황에 직면한 대형항공사를 긴급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1조2000억원 가운데 2000억원은 운영자금 형태로 지원한다. 또 화물 운송 매출채권을 기초자산으로 발행하는 7000억원 규모의 자산유동화증권(ABS)을 인수한다.
 
또 6월 주식 전환권이 있는 영구채 3000억원가량을 인수한다. 이를 통해 두 은행이 대한항공 지분 10.8% 정도를 확보할 수 있게 된다. 산은은 별도 공지를 통해 “영구채 3000억원 인수는 결정됐으나 인수 후 전환해 지분으로 보유하는 것은 여러 가능성 중 한 가지”라고 덧붙였다.  
 
현재 대한항공 지분은 경영권 분쟁을 치른 최대주주인 한진칼이 29.96%(특별관계자 포함시 33.7%·2월26일 기준)를 보유하고 있다. 국민연금은 9.87%(4월2일 기준)를 보유하고 있다. 산은과 수은은 1조2000억원 신규 지원과 별도로 올 하반기에 만기 도래하는 2000억 규모의 회사채도 대한항공이 신청하면 신속 인수해주기로 했다. 최대현 산은 기업금융부문 부행장은 대한항공에 5월 15일께 유동성 어려움이 생겨 그전에 자금을 집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산은과 수은은 하반기 회사채 신속 인수 지원까지 포함하면 대한항공에 모두 1조41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