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브로드밴드·티브로드 합병법인 30일 출범…“올해 매출 4조 이상”
일간스포츠

입력 2020.04.28 18:51

권오용 기자
최진환 SK브로드밴드 대표이사 사장.

최진환 SK브로드밴드 대표이사 사장.

SK브로드밴드는 케이블TV 사업자 티브로드와의 합병법인이 30일 출범한다고 28일 밝혔다.

 
새롭게 출범하는 SK브로드밴드는 821만 유료방송 가입자, 648만 초고속인터넷 가입자 기반의 미디어 플랫폼 사업자로 거듭나며, 올해 4조원 이상의 매출 달성이 예상된다.  
 
SK브로드밴드는 합병법인 출범을 계기로 미디어 플랫폼 고도화, 가입자 기반 확대 가속화, 비즈니스모델 확장을 통해 IPTV와 케이블TV 서비스 경쟁력을 동반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빅데이터와 AI를 활용한 맞춤형 서비스 제공, 콘텐트의 질적/양적 경쟁력 강화, 지역채널 투자 확대 등에 나설 예정이다.
 
SK브로드밴드는 SK텔레콤이 운영 중인 OTT 서비스 웨이브의 오리지널 콘텐트 활용 및 제휴상품 출시 등 SK ICT 패밀리 간 미디어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SK브로드밴드는 기존 티브로드 고객이 이용 중인 케이블TV 서비스 품질을 대폭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다.
 
케이블TV의 품질 개선을 위해 ▲23개 채널 HD 고화질 전환 ▲기존 HD 채널 및 VOD 대상 화질/음질 개선 ▲UHD 채널 수 확대 등을 추진한다.
 
이와 함께 합병법인 출범을 기념해 케이블TV 서비스에도 결합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기존 케이블TV 고객이 SK브로드밴드 인터넷을 이용하거나 SK브로드밴드 IPTV 고객이 8VSB(셋톱박스 없는 케이블TV 상품)를 추가로 이용할 경우 할인을 받을 수 있도록 결합상품 대상을 케이블TV 서비스로 확대한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