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선수 선호도 반영한 맞춤껌 제작…"경기력 향상 위해"
일간스포츠

입력 2020.04.29 10:40

배영은 기자
 
사진=롯데 제공

사진=롯데 제공

 
롯데가 롯데제과, 롯데중앙연구소와 협업한 선수용 맞춤 껌을 특수 제작해 선수단에 제공했다.  
 
롯데 구단은 29일 이같이 밝히면서 "경기 중 긴장감 완화, 집중력 향상 등 다양한 이유로 껌을 씹는 선수들이 많다는 점을 고려해 선수용 맞춤 껌을 기획했다"고 전했다. 또 "지난해 11월부터 롯데제과, 롯데중앙연구소를 통해 선수 개개인의 껌 선호도를 조사한 뒤 껌의 강도, 맛, 크기 등에 대한 세부적인 정보를 파악해 제작했다"고 설명했다.  
 
그 결과 투수 김원중(스피아민트향 둥근 사각형 껌·2g) 박시영(레몬맛·4g) 구승민(혼합 과일맛·납작판 껌·1.8g)과 야수 한동희(레몬자몽맛·작은 사각형 껌) 등 선수 다섯 명은 각자 선호도를 반영한 맞춤 껌을 받았다.  
 
롯데 관계자는 "껌을 씹는 행동은 집중력과 운동 준비 효과 향상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따라서 선수들이 일반적인 껌이 아닌 맞춤 껌을 받는다면 경기력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롯데는 앞으로 껌 제작을 의뢰하는 다른 선수들에게도 맞춤 껌을 제작해 선물할 예정이다. 그 외 다른 선수들에게는 범용적으로 선수들이 선호하는 껌을 별도 제작해 지속적으로 제공한다.  
 
배영은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