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방구석 응원 가능…‘U+프로야구’ 라이브 채팅 추가
일간스포츠

입력 2020.05.03 18:07

권오용 기자
U+프로야구의 방구석 응원 최적화 소통 기능 업데이트.

U+프로야구의 방구석 응원 최적화 소통 기능 업데이트.

LG유플러스는 프로야구 전용 앱 ‘U+프로야구’에 ‘방구석 응원’이 가능한 기능을 선보인다고 3일 밝혔다.  

 
5일 개막하는 프로야구 2020시즌은 코로나19 여파로 무관중으로 진행된다. 이에 ‘직관’으로 현장감, 열띤 응원 등을 즐기던 야구팬들의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소통 기능을 강화, U+프로야구를 새롭게 출시했다.  
 
U+프로야구는 모바일을 통해 국내 및 해외 야구 실시간 중계는 물론 다양한 야구 콘텐트를 감상하는 국내 최초 야구 전용 서비스 플랫폼이다. KBO 5경기 실시간 동시 시청과 ▲포지션별 영상 ▲주요장면 다시보기 및 5G 특화 기능인 ▲경기장 줌인 ▲홈 밀착영상이 핵심으로 꼽힌다.  
 
새로워진 U+프로야구는 ▲라이브 채팅 ▲게임을 추가해 야구팬 소통 기능을 추가했다.
 
U+프로야구에 새로 추가된 ‘라이브 채팅’ 기능으로 ‘방구석’이나 지하철 등 어디에서나 팬들과 함께 소통하는 효과를 누릴 수 있다.
 
U+프로야구 생중계 관람 고객은 경기 중 화면 오른쪽 위 말풍선 모양 아이콘을 눌러 원하는 응원팀을 선택, 메시지를 적으면 채팅창에 바로 반영된다. 팬들간 선수 플레이와 경기 흐름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응원하며 경기를 즐길 수 있다.
 
경기가 있는 날 3개 팀을 선택해 팀별 득점을 예측하고, 월 누적 포인트로 선물을 받아가는 게임 ‘도전999’도 추가됐다. 경기에 참여하는 즐거움은 물론 월간 포인트 랭킹으로 경쟁하며 경기 생중계 외에 색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다. 게임 기능은 개막전이 열리는 5일부터 이용 가능하다.
 
마치 응원단 앞 좌석에 직관 온 것처럼, 경기 내내 응원단을 볼 수 있는 기능도 추가했다.  
 
3루, 외야, 홈 등 다양한 시점으로 볼 수 있는 ‘포지션별 영상’기능을 업그레이드, SBS스포츠에서 중계하는 정규시즌 모든 경기에선 응원단의 모습을 경기 내내 볼 수 있다.  
 
또 경기 중 궁금증은 ‘채팅’ 기능을 통해 SBS스포츠 해설자에게 질문하면 궁금증을 해소해주는 코너도 운영할 예정이다.
 
라이브 채팅, 게임 기능은 LG유플러스 고객만 참여할 수 있으며, 추후 모든 고객에게 제공될 예정이다.  
 
U+프로야구는 가입 중인 통신사 관계없이 앱마켓에서 무료로 내려 받아 이용 가능하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