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토토 매치 1회차, “전북, 수원에 승리 거둘 것”
일간스포츠

입력 2020.05.07 13:08

김희선 기자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K리그가 토토팬을 찾아간다.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가 오는 8일 오후 7시에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지는 2020시즌 K리그 개막전 전북(홈)-수원(원정)전을 대상으로 한 축구토토매치 1회차 투표율을 중간 집계한 결과, 68.76%의 축구팬이 홈팀 전북의 승리를 예상했다고 전했다. 
 
수원의 승리를 점친 참가자는 13.23%에 불과했고, 나머지 18.01%는 양팀의 무승부를 예상했다. 최종 스코어의 경우 2-1 전북 승리가 15.14%로 1순위를 차지했다. 전반전 역시 전북의 리드 항목이 51.14%로 가장 높았다. 무승부(36.23%)와 수원 리드(12.64%)가 뒤를 이었다. 전반전 스코어에서는 1-0 전북 리드가 28.04%로 최다를 기록했다.  
 
디펜딩 챔피언인 전북이 수원을 상대로 개막전 승리에 나선다. 지난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극적인 우승을 차지하며 3회 연속으로 K리그 정상에 선 전북은 올 시즌에도 자타가 공인하는 강력한 우승후보다. 
 
국가대표급 선수들이 즐비하다. 벤치 자원도 튼튼하다. 올 시즌에는 최고의 기량을 선보이고 있는 김보경을 영입하며 전력을 더욱 탄탄하게 만들었다. 70%에 가까운 토토팬들의 믿음에 보답할 가능성은 충분한 상황인 샘이다.  
 
수원은 한 수 아래의 전력으로 평가된다. 지난 시즌에도 수원은 전북에게 1무2패로 열세를 보였다. 올 시즌 AFC챔피언스리그에도 나서야 하기 때문에 팀 운영에 더욱 많은 제약이 생긴 상태다.  
 
변수는 늦어진 개막 일정과 무관중 경기 등 코로나19로 인한 환경의 변화다. 전북의 경우 안방에서 쏟아지던 수 많은 팬들의 열광적인 응원을 잃게 됐다. 개막이 늦어진 탓에 컨디션 관리에 차질이 생길 수 밖에 없다. 부정적인 요소는 홈팀의 전력에 더욱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국내 축구팬은 물론 전 세계적으로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이번 개막전을 대상으로 하는 축구토토 매치 1회차 게임은 8일 밤 6시50분에 발매가 마감되며, 적중결과는 경기가 모두 종료된 후 공식 발표된다.
 
김희선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