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사노피 기술 반환 일방적 통보에 당황
일간스포츠

입력 2020.05.14 17:30

김두용 기자
한미약품 본사 전경.

한미약품 본사 전경.

다국적 제약사인 사노피가 한미약품이 기술 수출한 신약 권리를 일방적으로 통보해왔다.  
 
한미약품은 14일 사노피가 당뇨 신약 에페글레나타이드의 권리를 반환하겠다는 의향을 전해왔다고 밝혔다. 사노피는 당뇨병 신약 에페글레나타이드가 임상 3상 도중에 반환됐다. 당초 임상 3상 시험까지 완료하겠다고 수차례 얘기했던 사노피가 입장을 바꾼 것이어서 한미약품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사노피가 에페글레나타이드의 권리를 반환한다는 의향을 통보해 두 회사가 120일간의 협의 후 확정할 예정이다. 한미약품은 권리 반환 후에도 사노피로부터 이미 수령한 계약금 2억 유로(한화 약 2640억원)는 돌려주지 않아도 된다. 다만 한미약품은 2015년 사노피에 기술수출했던 모든 계약 건이 반환됐다. 한미약품은 당뇨신약 후보물질 3종(퀀텀프로젝트)을 사노피에 39억 유로(약 5조원) 규모로 기술수출해 큰 반향을 일으킨 바 있다.
  
한미약품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에페글레나타이드의 글로벌 임상 3상을 완료하는 방안을 사노피와 협의하기로 했다. 임상 3상 완료를 위해 소송까지 불사하겠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고 있다. 또 한미약품은 에페글레나타이드 개발을 완료할 새로운 글로벌 파트너사도 찾을 예정이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에페글레나이타드의 유효성, 안전성과는 무관한 사노피의 일방적 결정일 뿐”이라며 “랩스커버리 기반의 다양한 바이오신약 파이프라인은 여전히 굳건하다. NASH(비알코올성 지방간염), 비만, 희귀의약품 등 분야에서의 혁신신약 개발은 흔들림 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한미약품은 “전세계적인 코로나 펜데믹 상황에서 임상 진행의 어려움 등이 표출되며 발생한 측면도 있다”며 “라이선스 아웃 전략 기반의 신약개발 과정에서 일어날 수 있는 여러 변수들 중 하나일 뿐이지만 사노피가 그동안 공언해 온 ‘글로벌 임상 3상 완료’에 대한 약속을 지키리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