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석에 TV 생겼다"…NC, 홈구장 일부 좌석 개편
일간스포츠

입력 2020.05.15 16:44

배영은 기자
사진=NC 다이노스 제공

사진=NC 다이노스 제공

 
NC가 2020시즌을 맞아 홈구장 창원NC파크 일부 좌석을 새로 꾸몄다.  
 
NC는 15일 "창원NC파크에서 경기를 가장 생생하게 즐길 수 있는 프리미엄석에 TV가 설치됐다"며 "직접 관람하는 묘미를 느끼는 동시에 중계화면으로 경기 상황도 자세히 알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프리미엄석 운영 구역을 변경하면서 좌석수는 줄었지만 TV를 설치할 수 있는 공간이 확보된 덕분이다. NC는 "여기에 수납 가능한 테이블을 설치해 더 여유롭게 경기를 관람할 수 있고, 기존 가죽 시트는 그대로 유지해 편안함과 고급스러움을 그대로 느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프리미엄석 뒤쪽 일부는 프리미엄테이블석으로 변신했다. 프리미엄석과 마찬가지로 프리미엄테이블석을 구매한 모든 관객이 프리미엄라운지를 이용할 수 있다. 프리미엄라운지에서는 매 경기 7회말까지 맥주, 음료, 웰컴푸드 등을 무료로 제공한다.  
 
가족 단위 팬을 위한 좌석도 새로 생겼다. 마산구장에서 인기가 높았던 가족석이 창원NC파크 2층으로 자리를 옮겨 2인, 4인, 6인 구성으로 재정비됐다. NC는 "가족석 근처 계단은 어린이들의 움직임과 안전을 고려해 만들었고, 가족 단위로 창원에 오는 원정팬도 배려하기 위해 원정팀 선수단을 가까이 볼 수 있는 외야 불펜석에 4인 테이블을 설치했다"고 전했다.  
 
2층 라운드테이블석은 의자만 있던 기존 내야석에서 탈피해 공간을 여유롭게 넓혔다. 테이블은 가장 큰 사이즈의 피자도 놓을 수 있을 만큼 넓고, 선반은 다리가 없이도 무게를 견딜 수 있도록 설계했다. 이 외에도 1루 내야응원석 일부가 미니테이블석으로 바뀌었고, 내야응원석과 내야일반석은 내야석으로 통합해 운영한다.  
 
2020시즌 창원NC파크 좌석과 입장요금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NC 홈페이지 내 티켓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배영은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