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독수리'의 변화는 통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05.17 20:50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독수리'는 변화를 택했고, 그 변화는 통했다.  

FC서울은 1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1부리그) 2020' 2라운드 광주FC와 경기에서 1-0 승리를 거뒀다.

지난 1라운드에서 강원FC에 1-3으로 패배해 상처가 깊었던 서울은 올 시즌 첫 승을 신고하며 반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광주전을 준비하면서 '독수리' 최용수 서울 감독은 변화를 예고했다. 그는 "경기에 목마른 선수들이 많다. 과감하게 젊고 뛸 수 있는 선수들, 가능성 있는 선수들을 투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의 말대로 광주전은 강원전과 비교해 멤버 변화가 많았다. 아드리아노를 포함해 한찬희, 한승규, 김한길 등이 선발로 부름을 받았다.

전반은 힘든 경기였다. 수비에 초점을 맞춘 광주의 전략을 뚫을 수 없었다. 그렇지만 아드리아노는 강렬한 움직임을 보였다. 전반 36분 날카로운 헤딩 슈팅으로 전반전 가장 위협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아드리아노는 서울 공격 최전방에서 득점을 할 수 있다는 희망을 꾸준히 제시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진정한 주인공은 후반전에 등장했다. 최 감독 변화의 중심에 선 미드필더 한찬희였다. 그는 전남 드래곤즈에서 올 시즌 서울로 이적했다. 한찬희는 후반 19분 아크 중앙에서 환상적인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공은 골대 왼쪽 구석을 갈랐다. 골키퍼가 몸을 날렸지만 어떻게 할 수 없는 각도였다.

한찬희는 최 감독의 믿음을 골로 보답했다. 서울의 K리그 데뷔전에서 데뷔골을 터뜨렸다. 최 감독은 "한찬희가 나이는 어리지만 K리그에서 100경기 이상 뛴 선수"라며 믿음을 드러낸 바 있다.

한찬희의 K리그 114번째 경기. 10번째 득점이 서울의 올 시즌 첫 승을 안겨준 결승골이 됐다. 그리고 독수리 변화의 중심에 서며 서울의 중심으로 올라설 발판도 마련했다.

상암=최용재 기자 choi.yongj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