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전 세계 1900만명이 지켜봤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05.19 16:39

연맹 1라운드 시청자 집계
단일 국가로는 중국 최다

K리그 1라운드를 전 세계 1900만 명이 지켜본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 프로축구연맹]

K리그 1라운드를 전 세계 1900만 명이 지켜본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 프로축구연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고 개막한 프로축구 K리그1 개막전 TV 중계 시청자가 전세계적으로 190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19일 프로축구연맹에 따르면 8∼10일, 3일간 열린 2020시즌 K리그1(1부리그) 1라운드 6경기를 중계로 지켜본 시청자는 1554만7000명이다. 유튜브와 트위터에 접속해 K리그1 공식 개막전(전북 현대-수원 삼성) 중계를 지켜본 360만 명을 더하면 전 세계에서 1914만명이 지켜봤다. 
 
K리그는 코로나19 여파로 세계 축구 멈춘 가운데 유일하게 개막했다. K리그 중계권은 37개국에 중계권이 팔렸다. 독일 분데스리가는 16일 재개했다.
 
가장 많은 시청자를 기록한 것은 중국이다. 중국과 마카오에 영상을 중계하는 'K-BALL'(6경기 중계)과 'PPTV'(2경기 중계)의 시청자 수가 580만명에 달했다. 이어 인도와 파키스탄 등 인도권 방송사인 판코드(FANCODE)가 시청자 520만명을 기록했다. 
 
K리그 첫 라운드는 볼거리도 풍성했다. 이동국(전북, 1골), 양동현(성남FC, 2골), 주니오(울산 현대, 2골) 등 특급 골잡이들이 득점포를 가동했다. 강원 공격수 조재완은 절묘한 힐킥으로 득점하는 '회오리 슛'을 성공시켜 세계 축구팬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았다. 한편 지난 주말 치러진 K리그1 2라운드의 네이버 중계 동시 접속자 수는 3만4102명으로 집계됐고, K리그2는 1만3016명이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