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로하스, 역대 세 번째 좌·우 연타석 홈런
일간스포츠

입력 2020.05.23 17:10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kt wiz의 외국인 선수 멜 로하스 주니어(30)가 KBO리그 역대 세 번째 좌·우 연타석 홈런 진기록을 세웠다.

스위치 히터인 로하스는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원정 경기에서 5회 우타자, 7회 좌타자로 각각 홈런을 터뜨렸다. 4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한 로하스는 3-0으로 앞선 5회 1사 상황에서 상대 팀 선발 투수 차우찬을 상대로 좌측 담장을 넘기는 좌월 홈런을 때렸다. 이후 4-2로 리드하던 7회 초 바뀐 우완 투수 송은범을 상대로, 이번엔 좌타자로 나서 홈런을 터뜨렸다.

한 경기 좌우 연타석 홈런은 2008년과 2010년 서동욱(당시 LG 트윈스)이 기록한 이후 처음이다. 또 한 경기 좌우 타석 홈런은 8번째이며 로하스 개인으로는 3번째다. 로하스는 2018년 7월 28일 LG전, 2019년 8월 24일 LG전에서 각각 좌우 타석 홈런을 터뜨린 바 있다. 특히 로하스는 LG를 상대로만 좌우 타석 홈런을 세 차례나 기록했다. 아직까진 1년에 1개씩이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