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런포 포함 3안타' 나주환 맹타 힘입어 KIA 5연승… SK 3연패
일간스포츠

입력 2020.05.23 20:52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KIA 타이거즈가 5연승을 질주했다.

KIA는 2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원정 경기에서 SK를 8-3으로 꺾고 10승(7패) 고지에 선착했다. 반면 힘겹게 10연패에서 탈출했던 SK는 다시 3연패를 기록하며 최하위에 머물렀다.

6⅔이닝 7피안타 3실점으로 역투한 선발 투수 에런 브룩스의 활약이 돋보였다. 브룩스는 이날 최고 시속 154㎞의 빠른 볼과 날카로운 슬라이더, 땅볼 유도용 투심 패스트볼을 섞어 던지며 KBO리그 등판 4경기 만에 첫 승에 성공했다.

선취점은 SK가 먼저 기록했다. 1번 타자 노수광이 2루수 내야 안타로 출루한 뒤 브룩스의 폭투와 2번 오준혁의 내야 땅볼 때 한 베이스씩 진루했다. 여기에 제이미 로맥의 좌전 안타가 터지며 노수광이 홈에 들어와 1-0이 됐다.

그러나 KIA가 3회 선두 나주환의 좌선상 2루타로 동점 기회를 잡았고, 한승택의 중전 안타 때 홈을 파고들다가 아웃됐으나 이어진 1사 3루 상황에서 김선빈이 중전 안타로 1-1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4회 안타와 볼넷, 김태훈의 폭투로 1사 2, 3루를 엮은 KIA는 이우성의 내야 땅볼로 역전에 성공한 뒤 나주환의 좌월 투런포가 터지며 4-1로 달아났다. 나주환은 4-2로 앞선 7회에도 우전 안타로 출루한 뒤 박찬호의 스트라이크 아웃 낫아웃 상황 때 3루를 밟았고, SK 구원 정영일의 폭투로 1사 2, 3루 찬스에 들어선 김선빈은 우중간을 가르는 2타점 2루타로 이날 경기에서만 3타점을 거둬들였다.

연이은 병살타와 더블 플레이, 견제사까지 겹친 SK는 좀처럼 추격의 기회를 잡지 못하다가 7회 2사 3루에서 나온 대타 남태혁의 우전 적시타로 1점을 추가하는데 그쳤다. 결국 경기는 KIA의 승리로 끝났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