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3연승에 활짝 웃은 전북과 고민에 빠진 대구
일간스포츠

입력 2020.05.24 18:21

김희선 기자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전북 현대가 우승 후보다운 저력을 과시하며 개막 3연승을 질주했다.
 
전북은 24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1부리그) 2020 3라운드 대구 FC와 경기에서 2-0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전북은 개막 3연승을 이어가며 단독 선두(승점9)로 올라섰고, 대구는 2무1패(승점2)가 됐다. 무릴로와 조규성은 나란히 K리그1 데뷔골을 터뜨리며 승리를 자축했다. 그러나 조규성은 경기 후반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하기도 했다.
 
전반은 치열했으나 득점 없이 0-0으로 끝났다. 전북은 좌우 풀백인 김진수와 이용을 활용해 대구의 측면을 공략했으나 골망을 흔들지 못했고, 대구는 전북의 공세를 잘 막아내면서 역습을 노려봤지만 이렇다 할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전반 슈팅 수 0개에 그친 대구는 후반 시작과 동시에 데얀과 츠바사를 투입하며 공격 의지를 내비쳤다.
 
그러나 오히려 골맛을 본 쪽은 전북이었다. 전반 내내 공세를 이어가면서도 좀처럼 대구의 골문을 열지 못하던 전북이 균형을 깨는 선제골을 터뜨린 건 후반 1분이었다. 왼쪽 측면으로 올라온 무릴로는 대구 수비 두 명을 제치고 왼발 슈팅을 시도해 골로 연결했다. 무릴로의 K리그 데뷔골이었다.
 
무릴로의 선제골이 터지자 전북은 더 적극적으로 공격에 나섰고 대구의 마음은 더욱 바빠졌다. 잘 만든 기회도 오프사이드로 무산되고 슈팅 0개의 빈공이 이어졌다. 전북은 후반 18분 한교원 대신 김보경을 첫 번째 교체카드로 투입하며 공격에 힘을 실었고, 후반 24분 추가골이 터졌다. 김진수가 왼쪽 측면에서 문전으로 올려준 크로스를 쿠니모토가 슈팅으로 연결했고, 이를 최영은 골키퍼가 막아냈으나 흘러나온 공을 조규성이 그대로 다시 밀어넣으며 2-0이 됐다. 조규성이 K리그1 무대에서 터뜨린 첫 번째 골이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두 골차로 벌어졌지만 전북은 조규성의 골이 터지자 무릴로 대신 벨트비크를 투입, 공격의 고삐를 더욱 세게 조였다. 대구는 데얀과 에드가를 앞세워 공격에 나서봤지만 슈팅 기회마다 번번이 오프사이드에 걸리며 답답한 상황이 이어졌다. 대구가 고전하는 사이 전북은 후반 30분 조규성의 슈팅을 비롯해 파상 공세를 이어가며 추격 기회를 내주지 않고 몰아붙였다.
 
대구는 후반 40분 경고를 안고 있던 김선민이 김보경에게 파울을 범하며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며 수적 열세까지 감당해야 했다. 결국 추가골 없이 경기는 2-0으로 끝났고, 지난 시즌처럼 날카로운 역습을 보여주지 못한 대구는 패배와 함께 90분 동안 슈팅 2개에 그친 공격에 대한 고민을 안고 돌아가게 됐다.
 
전주=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