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잠실 시선]SK 최지훈 데뷔 첫 선발에 3안타+주력 과시...'위안'
일간스포츠

입력 2020.05.27 21:23

안희수 기자
2020 프로야구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SK와이번스의 경기가 27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8회초 무사 최지훈이 번트로 내야안타를 만들어내고 있다.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5.27/

2020 프로야구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SK와이번스의 경기가 27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8회초 무사 최지훈이 번트로 내야안타를 만들어내고 있다.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5.27/

 
SK 신인 외야수 최지훈(23)이 데뷔 뒤 가장 인상적인 플레이를 보여줬다.  

 
최지훈은 2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의 주중 3연전 2차전에서 2번 타자 겸 좌익수로 선발 출장했다. 지난 6일 문학 한화전에서 대주자로 출전해 데뷔전을 치렀고, 이튿날인 7일에도 대주자로 나섰다. 선발 출장은 두산전이 처음이다.  
 
4타수 3안타를 기록했다. 1회는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2루 땅볼로 물러났다. 그러나 3회 두 번째 타석에서 동점에 기여했다. 2사 1루에서 유희관으로부터 좌중간 안타를 때려냈다. 타구가 그라운드를 가를만큼 깊지 않았지만 체공 시간을 감안해 2루로 내달려 단번에 2·3루 기회를 만들었다.  
 
이어진 상황에서 최정이 볼넷을 얻어냈고, 제이미 로맥도 타점을 올리는 밀어내기 볼넷을 기록했다. SK가 1-1 동점을 만들었다.  
 
최지훈은 5회에도 주력을 뽐냈다.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우익 선상 안타를 친 뒤 3루까지 내달렸다. 후속 상황에서 득점이 나오진 않았지만, 최지훈만큼은 조명을 받을 수 있는 플레이를 했다.  
 
SK가 1-4로 뒤진 8회에도 선두타자로 나서 기습 번트로 내야 안타를 만들며 추격 불씨를 살렸다. SK가 두산 불펜을 상대로 1점을 추격하는데 기여했다. 소속팀은 2-4로 패했지만, 새 얼굴이 활력을 불어 넣으며 기대감을 줬다. 
 
잠실=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