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또 착한 증량…젤리데이 49g→63g 리뉴얼
일간스포츠

입력 2020.05.28 15:06

안민구 기자
오리온은 ‘젤리데이’를 가격변동 없이 기존 대비 29% 양을 늘리고 품질을 업그레이드해 새롭게 선보인다고 28일 밝혔다.

 
오리온이 지난 2014년부터 꾸준히 지속하고 있는 ‘착한 포장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기존 49g 규격을 63g으로 가격변동 없이 증량한다. 
 
올해 1월 ‘마켓오 네이처 오!그래놀라바’ 증량 이후 올해 두 번째 제품 증량에 나선 것. 오리온은 지난 6년간 소비자에게 더 많은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젤리데이를 포함해 총 18개 제품의 양을 가격변동 없이 늘려왔다.
 
이와 함께 품질도 업그레이드했다. 쫀득쫀득한 말린 과일 식감을 새롭게 구현하고 과일의 상큼함과 풍부한 맛을 살리기 위해 비타C 파우더, 과육의 함량을 강화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이번 리뉴얼은 사전 소비자 조사를 반영해 중량, 맛, 식감 등 모든 부분을 대폭 업그레이드했다”며 “간식 하나도 꼼꼼히 고르며 ‘가심비’(가격 대비 심리적 만족)를 추구하는 트렌드를 반영했다"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