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스타벅스코리아 세무조사…원두 이전가격 조작 혐의
일간스포츠

입력 2020.06.04 10:20

안민구 기자
스타벅스 간판. 연합뉴스

스타벅스 간판. 연합뉴스

국세청이 스타벅스 코리아에 대한 특별 세무조사에 나섰다.

 
4일 업계에 따르면 국세청은 지난달 중순께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해외 본사 간 거래 가격을 조작해 이전 가격을 부풀려 세금을 회피한 것으로 보고 집중 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전 가격이란 국내 법인과 해외 본사·법인이 원재료나 제품 등을 거래할 때 적용되는 가격을 뜻한다.
 
해외에 본사를 둔 글로벌 기업들은 현지 법인과 거래 시 적용되는 이전 가격을 부풀리는 방식을 통해 세율이 낮은 역외로 소득을 유출한다는 의혹을 받는 경우가 많다. 특히 이들은 브랜드 등 지적재산권 사용료나 용역·물품 거래 비용 등을 과도하게 책정·지불하는 방식을 자주 활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현재 미국 본사와 이마트가 지분을 50%씩 보유 중이다. 현재 국내에서 약 1400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매출액 1조8696억 원, 당기순이익 1328억 원을 각각 기록했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2016년 이후 처음 받는 세무 조사”로 “혐의에 대해 밝혀진 바 없는 만큼 일단 통상적인 세무 조사로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