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이모저모] 신동빈, 안성 스마트 팩토리 방문…'디지털 전환' 강조 外
일간스포츠

입력 2020.06.05 07:00

신동빈, 안성 스마트 팩토리 방문…'디지털 전환' 강조  

신동빈 회장이 3일 안성 롯데칠성음료 스마트 팩토리를 방문했다.

신동빈 회장이 3일 안성 롯데칠성음료 스마트 팩토리를 방문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3일 경기 안성 롯데칠성음료 스마트 팩토리를 방문했다. 

 
롯데지주에 따르면 신 회장은 스마트 팩토리 현황을 보고 받고 시설을 둘러봤다. 신 회장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디지털 전환은 더욱 가속화되고 그 범위도 확대될 것"이라며 "안성 스마트 팩토리는 올해 주요 시스템 구축이 완료된 만큼 포스트 코로나에 빠르고 적절하게 대응하는 그룹의 대표적인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먹거리 안전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화두가 될 것"이라며 "스마트 팩토리에서는 원자재부터 제품 생산까지 제조 이력 추적이 가능한 만큼 식품 안전 대응 체계를 통해 국민 안전에 기여해야 한다"고 했다. 
 
 


손경식 회장, 김태년 원내대표에 주 52시간제 보완책 요청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3일 국회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3일 국회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3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를 만나 20대 국회에서 처리하지 못한 주 52시간제 보완책 입법을 요청했다.
 
손 회장은 국회 면담에서 "코로나19 극복 과정에서 새롭게 전개되는 세계 경제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비효율을 제거할 수 있는 규제 혁신이 제대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주 52시간제 보완책으로 "경총과 한국노총이 합의했던 탄력근로 시간제와 연구개발 분야에서 요구하고 있는 유연근로제의 확대가 입법화돼야 한다"고 했다.
 
그는 이어 "노사 관계 선진화가 이뤄져야 한다"며 "노사분규 시 대체 근로 금지, 쟁의행위 허용 등 기업이 고통스럽게 생각하고, 선진국에서는 사례를 볼 수 없는 제도도 개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집권 여당으로 위기에 처한 기업인의 고충을 절대 외면하지 않겠다"며 "코로나19 때문에 기업이 문 닫는 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용, 평택캠퍼스 낸드플래시 생산라인 8조원 투자  
지난해 4월 시스템 반도체 비전을 선포하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연합뉴스

지난해 4월 시스템 반도체 비전을 선포하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최첨단 낸드플래시 생산라인을 증설하며 ‘메모리 초격차’ 행보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 부회장은 지난 1일 경기도 평택캠퍼스 2라인에 약 8조원을 투자해 낸드플래시 생산라인을 추가로 구축한다고 발표했다. 평택 2라인은 극자외선(EUV) 파운드리 라인이 들어서는 곳이다. 삼성전자가 지난달 21일 이곳에 약 10조원 선의 초미세 극자외선(EUV) 파운드리 라인을 증설하겠다고 밝힌 지 열흘 만에 다시 나온 투자 계획으로, '메모리 초격차' 행보를 지속하겠다는 삼성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