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잠실 코멘트]'승장' 김태형 감독 "합심했다. 잘 해줬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06.07 21:01

안희수 기자
프로야구 KT와 두산의 경기가 2일 오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두산이 11-8로 승리했다. 경기종료후 김태형감독과 승리투수가 된 유희관이 하이파이브 하고있다.수원=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06.02.

프로야구 KT와 두산의 경기가 2일 오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두산이 11-8로 승리했다. 경기종료후 김태형감독과 승리투수가 된 유희관이 하이파이브 하고있다.수원=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06.02.

 
두산이 4연승을 거뒀다.  
 
두산은 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KIA와의 주말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3-2로 역전승을 거뒀다. 
 
KIA 선발 임기영 공략에 실패했고, 선발투수 유희관은 KIA 리드오프 김호령에게 고전했다. 5회까지 0-2로 끌려갔다. 그러나 6회 공격에서 KIA 불펜진을 공략했다. 김재호의 적시타와 상대 투수 폭투로 동점을 만들었다. 7회는 볼넷 2개를 얻어내며 만든 기회에서 박세혁이 중전 적시타를 쳤다.  
 
권혁과 함덕주 그리고 윤명준이 8, 9회를 실점 없이 지켜냈다. 3-2 승리. 두산은 최근 네 경기에서 모두 이겼다. 올 시즌 처음으로 3연전 기준 전승을 거두기도 했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유)희관이가 긴 이닝을 책임지며 선발로서 자기 역할을 다해줬다. 뒤에 나온 투수들도 잘 막아줬다. 포수 (박)세혁이도 공수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타자들도 찬스에서 집중력을 보여줘 역전할 수 있었다"고 이 경기를 총평했다. 
 
이어 "이번 한 주 팀이 어려운 상황 속에서 선수들이 합심해서 잘 해줬다. 다들 수고 많았다"고 격려했다.  
 
잠실=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