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영광의 시대' 멈춰 세운 대구의 '고공폭격'
일간스포츠

입력 2020.06.07 20:52

연합뉴스

연합뉴스


'영광의 시대'가 잠시 멈췄다.

대구 FC는 7일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1부리그) 2020' 5라운드 성남 FC와 경기에서 2-1 역전 승리를 거뒀다.

올 시즌 첫 승을 일궈낸 대구는 1승3무1패, 승점 6점으로 상승 발판을 마련했다. 반면 무패 행진을 달리던 성남은 시즌 첫 패배를 당하며 2승2무1패, 승점 8점에 머물렀다.

올 시즌 성남에는 '영광의 시대'가 열렸다. 골키퍼 김영광이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하며 성남의 무패 행진을 이끌었다. 성남은 4라운드까지 2승2무를 기록하며 리그 3위까지 치고 올라갔다. 성남은 돌풍의 팀으로 이름을 날렸고, 그 중심에는 베테랑 김영광이 있었다.

이날 대구전은 김영광에게도 특별한 경기였다. K리그 통산 500번째 경기였기 때문이다. K리그 역대 5번째이자 골키퍼로서 3번째 대기록이다. 김영광은 이를 기념하는 백넘버 500이 적힌 유니폼을 입었고, 탄천종합운동장에도 '영광의 시대가 돌아왔다'라는 플래카드가 걸렸다.

전반 영광의 시대는 계속됐다. 전반 1분 세징야의 위협적인 슈팅을 김영광이 슈퍼세이브로 막아냈다. 역시나 김영광이었다. 찬사가 아깝지 않은 선방이었다. 대구의 기세는 힘을 잃을 수 밖에 없었다. 전반 대구는 일방적으로 성남을 몰아붙였지만 김영광이 지킨 골문을 뚫지 못했다.

후반 초반, 성남이 선제골을 넣으며 기선을 제압했다. 후반 10분 성남은 페널티킥을 얻었고, 양동현이 오른발로 성공시켰다. 김영광이 지키는 든든한 골문이 있기에 성남의 리드는 영광의 시대를 이어갈 수 있는 핵심적 흐름이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하지만 영광의 시대도 버틸 수 없는 공격을 받았다. 대구의 고공폭격에 김영광도 어쩔 수 없었다. 후반 10분 프리킥에 이은 에드가의 헤딩 슈팅이 김영광을 뚫었고, 후반 26분 코너킥에 이은 정태욱의 헤딩 슈팅도 김영광을 넘어 골망을 흔들었다.

골을 신고한 두 선수는 모두 장신. 에드가는 191cm, 정태욱은 194cm다. 이들이 높이 날아 공격하는 고공폭격은 김영광도 손 쓸 수 없을 정도의 어마어마한 위력을 자랑했다. 이렇게 김영광의 K리그 500번째 출전 경기는 아쉽게도 역전 패배로 끝났다.

성남=최용재 기자 choi.yonhj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