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팬 "두산, NC 원정서 우세한 경기 펼칠 것"
일간스포츠

입력 2020.06.09 13:00

안희수 기자
 
국민체육진흥공단이 발행하는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는10일 열리는 2020시즌 한국프로야구(KBO)프로야구 3경기를 대상으로 한 야구토토 스페셜 32회차 투표율을 중간 집계한 결과, NC-두산(3경기)전에서 원정팀 두산의 투표율이 44.79%로 집계돼 우세한 경기를 펼칠 것으로 예상됐다고 밝혔다. 
 

홈팀 NC의 승리 예상은 39.48%로 나타났고, 양팀의 같은 점수대 예상은 15.73%로 드러났다. 최종 점수대 예상은 NC(4~5점)-두산(6~7점)이 6.20%로 1순위를 차지했다. 이어 NC(2~3점)-두산(4~5점)과 NC(4~5점)-두산(2~3점)이 각각 5.06%와 4.50%로 그 뒤를 이었다.  
 
선두권에 위치한 두 팀간의 진검 승부가 펼쳐진다. 현재 NC는 23승6패로 리그 1위에 올라있고, 두산은 19승10패로 그 뒤를 쫓고 있다. 먼저 NC는 SK와 한화를 상대로 5연승을 거두는 등 리그에서 꾸준히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 타율에서는 강진성이 0.468(리그 타율 부문 1위)을 기록하며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팀 승률(0.793)도 선두에 올라있는 NC다.  
 
NC가 이번 시즌 강력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두산의 상승세도 무시할 수 없다. 최근 kt와 KIA를 상대로 4연승을 이어나가고 있기 때문이다. 주전들의 줄부상과 함께 구단 매각설로 분위기가 뒤숭숭했지만 최근 우완 투수 홍건희, 투수 이승진, 포수 권기영을 트레이드로 영입해 약점으로 꼽히는 부분을 보완했다.  
 
게다가 두산이 안방(4.50)보다 원정(7.67)에서 더 높은 득점평균을 보이고 있는 점도 두산이 희망을 가질 수 있는 요소다. 이번 원정경기에서도 NC의 투수진을 효과적으로 제압할 수 있다면, 토토팬들의 의견과 같이 두산이 우세한 경기를 펼칠 가능성이 높은 경기다.  
 
롯데-한화(1경기)전에서는 한화 승리 예상이 50.90%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롯데의 승리 예상은 36.71%로 집계됐다. 양팀의 같은 점수대 기록 예상은 12.39%로 가장 낮았고, 최종 점수대 예상은 롯데(2~3점)-한화(4~5점)가 6.73%로 최다를 기록했다.  
 
마지막 삼성-키움(2경기)전 투표율에서는 삼성 승리 예상(46.40%) 키움 승리 예상(39.83%) 양팀의 같은 점수대 기록 예상(13.77%) 순으로 나타났다. 최종 점수대 예상은 삼성(4~5점)-키움(6~7점)이 5.22%로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번 야구토토 스페셜 32회차 게임은 경기 시작 10분 전인 오후 6시20분 발매가 마감되며, 경기가 모두 종료된 후에 적중결과가 공식 발표된다.
 
안희수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