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잠실] '빅이닝 두 번+멀티 히트 7명' LG, 롯데 꺾고 단독 2위
일간스포츠

입력 2020.06.14 20:12

이형석 기자
 
LG가 경기 중반 무서운 집중력을 보인 끝에 2연속 우세 시리즈를 거뒀다. 
 
LG는 14일 잠실에서 열린 롯데와 경기에 10-6으로 이겼다. 전날 롯데에 아쉽게 패한 LG는 두산을 끌어내리고 단독 2위(22승13패, 승률 0.629)로 올라섰다. 
 
로베르토 라모스가 통증으로 3경기 연속 빠진 LG는 1~2번 이천웅과 김현수, 4~6번 채은성·김민성·김호은, 8~9번 유강남과 오지환이 멀티 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때려냈다. 특히 유강남은 결승타를 포함해 4타수 2안타 4타점을 몰아쳤다. 
 
주도권은 롯데가 잡았다. 1회 이대호의 선제 2점 홈런으로 앞서갔다. 2·3회 연속 병살타로 찬스를 놓친 롯데는 4회 김준태-오윤석-한동희의 연속 안타로 4-0까지 달아났다. 
 
LG는 5회와 6회 무서운 집중력을 발휘하며 동점과 역전, 쐐기점을 뽑아냈다. 
 
4회까지 롯데 아드리안 샘슨 호투에 막힌 LG는 5회 2사 2·3루에서 유강남의 2타점 적시타가 터졌고 이후 후속 오지환의 안타에 이은 이천웅의 2타점 적시타로 4-4, 스코어의 균형을 맞췄다. 
 
5회 넉 점을 뽑은 LG는 6회 6점을 더해 단숨에 결승점을 뽑았다. 1사 후에 김민성의 안타-김호은의 2루타로 샘슨을 마운드에서 끌어내렸다. 정근우 타석에서 대타로 나선 홍창기의 고의4구로 만든 만루 찬스에서 유강남이 결승 2타점 적시타를 쳤다. 한 번 불붙은 LG 타선은 식을 줄 모르고 오지환의 1타점 적시타로 7-4까지 달아났다. 이천웅의 중견수 희생플라이 때 유강남의 득점으로 8-4를 만들었다. 이후에는 김현수가 1타점 2루타, 채은성의 1타점 2루타로 10-4를 만들었다. 
 
롯데는 7회 초 바뀐 투수 김대현을 공략해 선두 마차도와 후속 민병헌의 연속 안타 뒤 이대호와 신본기의 각각 1타점 적시타로 6-10까지 따라붙었지만 더는 추격점을 뽑는 데 실패했다. 
 
선발 투수 케이시 켈리(6이닝 4실점)와 두 번째 투수 김대현(1이닝 2실점)이 흔들린 LG는 8회 이후 송은범과 정우영이 1이닝씩 이어 던져 무실점을 기록해 이겼다. 
 
뒤늦게 팀에 합류한 롯데 선발 샘슨은 5⅓이닝 10피안타 6실점으로 무너져 3패(1승)째를 기록했고, 평균자책점도 7.78로 더 나빠졌다. 
 
잠실=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