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잠실] '5이닝 2실점' 외로웠던 LG 이민호, 형들의 도움 없이 잘 버텼으나…
일간스포츠

입력 2020.06.21 21:01

이형석 기자
2020프로야구 KBO리그 LG트윈스와 두산베어스의 경기가 21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이민호가 마운드에 오르고 있다. 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6.21/

2020프로야구 KBO리그 LG트윈스와 두산베어스의 경기가 21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이민호가 마운드에 오르고 있다. 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6.21/

 
LG 신인 투수 이민호(19)는 마운드에서 외로웠지만, 잘 버텼다. 
 
이민호는 21일 잠실에서 열린 두산전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4피안타 2실점 했다. 팀이 0-2로 뒤진 6회 초 투구 수 110개를 기록하고 교체됐다. 
야수진의 득점 지원도 없었지만, 수비 도움도 받지 못했다. 

 
1회 1사 후 두산 페르난데스의 3루수 앞 땅볼 때 구본혁이 백핸드로 잡으려다 놓쳐 실책으로 출루시켰다. 이후 2사 2루에서 김재환에게 볼넷을 내주는 등 투구 수가 늘어났다. 
 
2회에는 선두타자 박세혁을 스트라이크 낫아웃 폭투로 출루시킨 게 실점의 빌미가 됐다. 이후 국해성에게 안타, 이유찬을 볼넷으로 내보내 무사 만루에 놓였다. 이어 김인태에게 몸에 맞는 공으로 밀어내기 실점을 허용했다. 이어진 만루에선 박건우에게 1타점 희생 플라이를 내줬다. 1사 2·3루에선 추가 실점은 없었다. 
 
3회에는 선두타자 김재환을 안타로 내보낸 뒤 김재호를 병살타로 처리해 급한 불을 껐다. 이후 박세혁의 타구는 평범한 외야 뜬공으로 보였으나 중견수 이천웅이 타구 지점을 잘못 포착해 2루타로 둔갑했다. 국해성을 외야 뜬공으로 처리하고 이닝을 마감했다. 4회 2사 1·2루, 5회 2사 1·2루에서도 실점하지 않고 이날 투구를 모두 마쳤다. 
 
2승1패 평균자책점 1.16을 기록하며 신인왕 후보로 급부상한 2020년 LG 1차지명 투수 이민호는 이전과 달리 컨디션이 나빴다.  
 
전날까지 23⅓이닝 동안 고의4구 없이 볼넷 6개뿐이었는데, 이날에만 몸에 맞는 공과 고의 4구를 포함해 총 6개의 4사구를 허용했다. 힘이 들어가거나, 공이 손에서 빠지는 듯한 투구도 몇 차례 있었다.
 
실점은 했지만, 5회까지 2점만 내주며 역전을 노릴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줬다. 
 
이민호는 이날 최근 2경기 연속 퀄리티 스타트 플러스(7이닝 이상 3자책 이하) 투구가 중단되는 동시에 팀이 1-3으로 져 패전 투수가 됐지만, 귀중한 경험을 했다. 와르르 무너지지 않고 버텼다. 시즌 성적은 2승 2패, 평균자책점은 1.16에서 1.59를 기록하고 있다. 
 
잠실=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