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트 이어 편의점도 비말 차단 마스크 판다…줄서기 사라지나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01 07:00

안민구 기자
한 고객이 편의점에서 비말 차단용 마스크를 살펴보고 있다. CU 제공

한 고객이 편의점에서 비말 차단용 마스크를 살펴보고 있다. CU 제공

앞으로는 대형마트에 이에 편의점에서도 비말(침방울) 차단용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게 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인증받은 상품으로, 1인당 구매제한이 없다. 하지만 수요보다 공급이 턱없이 부족해 '마스크 줄서기'는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편의점 1일부터 일제히 판매


 
업계에 따르면 이마트24는 7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전국 매장에서 비말 차단용 마스크(KF-AD 인증, 이하 비말마스크)를 판매한다. 
 
판매 제품은 '웰킵스(5개입, 3000원)'와 '에어퀸(2개입, 1950원)' 상품으로, 첫 주 웰킵스 30만장, 에어퀸 70만장 등 총 100만장을 준비했다. 
 
비말마스크 외에 3중 필터를 사용한 1회용 마스크도 판매한다. 3중필터1회용 마스크는 10입 포장 상품이지만 1장씩 개별 포장돼 있어 보다 위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세븐일레븐에서도 같은 날부터 비말마스크를 판다. 세븐일레븐이 판매하는 비말마스크는 웰킵스가 공급하는 제품이다. '웰킵스 비말마스크(5개입)'의 판매 가격은 3000원으로 개당 가격은 600원이다. 상품은 지퍼백 형태로 포장돼 잔여 수량에 대한 위생적인 보관이 가능하다. 
 
세븐일레븐은 이번 웰킵스비말마스크 출시에 이어 '네퓨어비말마스크' 대형과 소형 2종(각 5개입, 4500원)을 추가로 선보일 예정이다. 
 
CU(씨유)도 같은 날 비말마스크로 '웰킵스언택트라이트 마스크(5입, 3000원)'를 내놓는다. 이 제품 역시 식약처 인증을 받은 국내산 KF-AD 마스크다. 
 
CU는 평판형 KF-AD 마스크 판매를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입체형, 아동용 등 관련 상품도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제조업체 "마진 없어"…줄서기 이어질 듯
 
대형마트에 이어 편의점이 비말마스크 판매에 나섰지만, '마스크 줄서기'는 당분간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판매처는 다양해졌지만, 공급량 자체가 워낙 적기 때문이다.
 
며칠씩 쓰고 버리는 보건용 마스크와 달리, 비말마스크는 하루 1장 이상 쓰는 경우가 많다. 
 
마스크 제조업체 관계자는 "현재 비말마스크 하루 생산량이 190만장 정도인데 업계에서는 최소 800만장은 돼야 누구나 쉽게 살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마진이 적어 생산이 늘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도 나온다. 보건용 마스크와 비말마스크는 원가 차이가 50~100원 남짓이지만, 판매가는 1000원 이상 넘게 난다. 업체 입장에서는 소비자가격 기준 500원, 350원의 비말마스크보다 1500원짜리 공적마스크, KF94 마스크를 판매하는 것이 더 이득인 셈이다. 
 
또 다른 마스크 제조업체 관계자는 "어느 제조사가 마진이 낮은 마스크를 팔겠다고 기존 KF 마스크를 포기하고 생산량을 대폭 늘리겠나"라며 "여름 지나 다시 보건용 수요가 늘 텐데, 굳이 비말 차단용 생산을 늘릴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