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패스 이어 카카오톡도 전자출입명부 QR 체크인 가능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01 17:40

권오용 기자
카카오톡에 도입한 전자출입명부 QR 체크인 서비스.

카카오톡에 도입한 전자출입명부 QR 체크인 서비스.

 
카카오가 1일 카카오톡에서 코로나19 고위험 시설에 도입된 QR기반 전자출입명부의 QR 체크인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지난 10일 클럽, 노래방, 유흥주점 등 코로나19 고위험 시설에 전자출입명부도입을 의무화했다.  
 
카카오는 보건복지부와 협의를 거쳐 1일부터 모든 카카오톡 이용자들이 QR 체크인을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마련했다.
 
사용방법은 카카오톡 실행 후 하단의 #탭(세 번째 탭)에서 맨 앞의 ‘코로나19’ 특별페이지에 위치한 QR체크인 버튼을 누르면 된다. 이후 개인정보 동의를 거치면 QR코드가 생성된다. 최초 이용 시 전화번호 확인 인증이 필요하며 전화번호 확인 인증은 한 달간 유효하다.
 
카카오는 개인정보보호를 최우선 순위로 고려해 카카오톡 유저 정보와 출입기록이 분리되어 관리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발급된 QR코드는 암호화를 거쳐 사회보장정보원과 분산해 저장된다. 역학조사가 필요할 때만 방역당국이 두 정보를 합쳐 이용자를 식별하며, 정보는 4주 후 자동 폐기된다.  
 
카카오톡에는 이용자가 방문한 장소가 기록되지 않고, QR코드를 사용해 입장한 시설은 사용자의 인적사항을 확인할 수 없어 개인의 프라이버시를 지킬 수 있도록 설계했다고 카카오 측은 설명했다.  
 
카카오 측은 “보안성을 확보하기 위해 서버를 분리해 해당 정보를 엄격하게 관리감독하고 장애 대응 시스템을 이중삼중으로 구성해 서비스 제공의 안정성을 높일 계획이다”고 말했다.  
 
QR 체크인는 네이버와 이동통신 3사의 패스 앱으로도 가능하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