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티구안, 국내 누적 판매 5만대 돌파…수입 SUV 최초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02 16:28

안민구 기자
폭스바겐코리아의 중형 스포츠다목적차(SUV) 티구안이 수입 SUV 모델 중 최초로 누적 판매 5만대를 돌파했다.

 
2일 폭스바겐에 따르면 티구안은 2008년 7월 국내 첫 선을 보인 이후 12년 만에 누적 판매 5만대를 돌파하게 됐다. 
 
수입 SUV 중 국내 누적 판매대수가 5만대를 돌파한 모델은 폭스바겐 티구안이 유일하다.
 
폭스바겐 티구안은 출시 이후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월간 베스트셀링 모델 1위를 21차례 등극한 바 있다. 지난 2014년과 2015년에는 2년 연속으로 연간 베스트셀링 모델 1위도 차지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폭스바겐 부문 슈테판 크랍 사장은 “경쟁이 치열한 한국 수입차 시장에서 티구안이 누적 판매 5만대를 넘긴 유일한 SUV라는 점은 압도적인 제품 경쟁력과 차별화된 가치가 고객들에게 인정 받았기 때문”이라며 “전륜구동 모델부터 사륜구동 모델, 7인승 모델까지 강력하고 폭넓은 라인업을 구축한 티구안을 통해 국내 SUV 시장에서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폭스바겐은 이달 2020년형 티구안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먼저 트림 별로 폭스바겐파이낸셜서비스 이용 시 최대 10%, 현금 구매 시 최대 8% 할인 혜택을 제공하며, 중고차량 반납 프로그램인 트레이드인 이용 시 최대 200만원이 지원된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