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 엔트리브소프트 신작 모바일 게임 3종 선보여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02 18:29

권오용 기자
엔트리브의 신작 '트릭스터M’, ‘팡야M’, 야구 매니지먼트 게임 차기작 ‘프로야구 H3’.

엔트리브의 신작 '트릭스터M’, ‘팡야M’, 야구 매니지먼트 게임 차기작 ‘프로야구 H3’.

 
엔씨소프트가 2일 자회사인 엔트리브소프트에서 개발 중인 신작 모바일 게임 3종을 공개했다.

 
엔씨는 이날 서울 역삼동 더 라움에서 신작 발표회 ‘TRINITY WAVE’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 엔트리브의 자체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해 개발 중인 ‘트릭스터M’과 ‘팡야M’, 야구 매니지먼트 게임 차기작 ‘프로야구 H3’를 공개했다.  
 
‘트릭스터M’은 엔트리브가 2003년부터 2014년까지 서비스했던 ‘트릭스터’ IP를 활용해 만든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다. 원작에서 사랑받았던 ‘드릴 액션’과 2D 도트 그래픽을 계승했다. 캐릭터간 충돌처리 기술과 끊김 없이 이어지는 ‘심리스 월드’를 구현해 전략적이고 쾌적한 플레이가 가능하다. 트릭스터M을 통해 원작 미완의 결말 스토리도 완전하게 만날 수 있다.
 
엔트리브소프트 이성구 총괄 프로듀서가 2일 열린 엔트리브소프트 신작 발표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엔씨

엔트리브소프트 이성구 총괄 프로듀서가 2일 열린 엔트리브소프트 신작 발표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엔씨

 
‘팡야M’은 ‘팡야’ IP를 활용한 모바일 판타지 골프 게임이다. ‘팡야’는 글로벌 40여 개 국가에서 서비스했던 엔트리브의 대표작이다. 엔트리브는 원작의 그래픽을 업그레이드하고 모바일 기기에 최적화된 조작감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용자는 200여 종의 필드와 새롭게 선보이는 ‘팡게아’ 스킬로 판타지 요소를 즐길 수 있다.
 
‘프로야구 H3’는 엔트리브가 개발 중인 차세대 야구 매니지먼트 게임이다. 이용자는 감독에 더해 구단주의 역할을 맡아 야구단을 운영한다. 잠재력을 보유한 선수를 발굴하는 ‘스카우터’와 ‘콜업’ 시스템, 선수의 가치를 평가받을 수 있는 ‘이적시장’ 등을 새롭게 선보인다. 엔씨의 AI 기술을 접목해 생동감 있는 경기 리포트와 하이라이트, 뉴스 등의 다양한 콘텐트를 제공한다.
 
엔씨는 신작 모바일 게임 3종을 순차적으로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