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코로나19에도 2분기 호실적…영업이익 8.1조원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07 09:53

권오용 기자
삼성전자 실적 추이. 연합뉴스

삼성전자 실적 추이. 연합뉴스

 
삼성전자의 2분기 영업이익이 코로나19에도 상승했다.  

 
삼성전자는 2020년 2분기 매출 52조원, 영업이익 8조1000억원의 잠정 실적이 예상된다고 7일 밝혔다.  
 
1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6.02%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25.58% 증가했다.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7.36% 감소한 반면, 영업이익은 22.73% 증가했다.
 
삼성전자의 2분기 영업이익은 증권사 중 가장 높은 실적 전망치(컨센서스)를 제시한 IBK투자증권의 7조6000억원을 상회했다.  
 
이런 실적은 반도체 부문의 선전이 이끌었다. 스마트폰 판매 감소에도 코로나로 인한 재택근무, 온라인 수업, 화상회의, 게임 등 언택트(비대면) 수요 증가로 서버·PC 업체들의 반도체 수요가 증가했다. 반도체 수요로 삼성전자 등 국내 반도체 기업의 주력 제품인 D램 고정 거래 가격도 지난 5월까지 5개월 연속 상승했다.  
 
매장 폐쇄 등으로 부진이 예상됐던 모바일(IM)과 가전(CE) 부문은 6월 들어 매장 재개장으포 판매가 살아나며 우려에 비해 양호한 실적을 거둔 것으로 평가된다.
 
영업이익과 영업이익률이 개선된 것은 무선·가전사업부 모두 오프라인 매장 폐쇄로 인한 마케팅 비용 절감 덕도 있는 것으로 업계는 분석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