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주식재산 불린 총수 1위 서정진 회장 3조원 증가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09 11:08

김두용 기자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의 올해 상반기 주식재산은 3조원 이상 증가했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의 올해 상반기 주식재산은 3조원 이상 증가했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국내 50대 그룹 총수 중 상반기 주식재산이 가장 많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서 회장은 올해 상반기 동안 주식 재산이 2조7015억원에서 5조8458억원으로 3조1442억원(116.4%)이나 증가했다. 셀트리온·셀트리온헬스케어·셀트리온제약 ‘셀트리온 삼형제’의 주가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이슈와 관련해 주가 크게 상승했기 때문이다. 9일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가 자산 5조원 이상 대기업 집단(그룹) 중 총수가 있는 50대 그룹 총수·회장의 상반기 주식평가액 변동 현황을 분석한 결과다. 조사 대상 52명 중 39명이 상장사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 조사 대상에는 이건희 삼성 회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2명도 포함했다.
주식부호 39명의 올해 1월2일 주식 평가액은 57조60150억원이었다. 지난달 30일 평가액은 56조5123억원으로 반년 만에 1조1026억원(1.9%) 감소했다. 39명 중 13명은 주식 재산이 증가한 반면, 26명은 줄었다.조원태 한진그룹 회장도 주식 재산이 1542억원에서 3094억원으로 100.6% 증가했다. 이외에 김범수 카카오 의장은 1조9067억원에서 3조3446억원으로 75.4%, 김익래 다우키움 회장은 1208억원에서 2058억원으로 70.3%, 박정원 두산 회장은 1670억원에서 2561억원으로 53.3% 증가했다.
이들과 달리 상반기에 주식 재산이 30% 이상 날아간 총수는 10명이다. 정몽원 한라 회장의 주식 재산은 1360억원에서 867억원으로 36.3%, 이우현 OCI 부회장은 755억원에서 481억원으로 36.2%, 김남구 한국투자금융 회장은 7991억원에서 5132억원으로 35.8% 감소했다. 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 34.2%(4876억원→3208억원),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 33.1%(4조9975억원→3조3425억원) 등도 주식 재산이 30% 이상 줄어든 총수다.상반기 말 기준 주식 재산 1위는 이건희 삼성 회장이다. 다만 연초 17조3800억원에서 6월 말 15조6485억원으로 10% 이상 감소했다. 2위인 이재용 부회장의 주식 재산은 7조2760억원에서 7조2581억원으로 감소폭이 0.2%에 그쳐 별 변동이 없었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그룹 총수 중 주식재산 순위 6위에서 6월 말 3위로 뛰었고, 최태원 SK 회장은 재산이 3조3482억원에서 3조7767억원으로 12.8% 오르며 5위에서 4위로 올랐다. 김범수 카카오 의장은 8위였다가 5위권에 진입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2020년 상반기 총수들의 주식재산 순위 변화표.

2020년 상반기 총수들의 주식재산 순위 변화표.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