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딸 "아버지가 유언같은 말 남기고 집 나가"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09 18:23

박원순 서울시장이 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서울판 '그린 뉴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이 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서울판 '그린 뉴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뉴스1

박원순 시장의 실종이 알려진 건 9일 오후 5시 17분께 박 시장의 딸이 112에 신고하면서 부터다. 박 시장의 딸은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신고했고, 종로서 여성청소년과에서 사건을 접수했다.
 
서울청은 이용표 청장 주재로 현재 긴급회의를 소집중이다. 박 시장의 휴대전화 위치추적을 통해 성북동 부근에서 휴대전화 신호가 잡혔던 것을 확인해 성북경찰서와 신고 접수를 받은 종로경찰서가 경찰병력을 보내 박 시장의 소재를 파악 중이다. 경찰은 기동대 등 2개 중대와 드론, 경찰견 등을 투입했다.
 

관련기사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