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수원 현장]한화 서폴드, KT전 2피홈런·7실점...패전 위기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14 20:29

안희수 기자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한화 외인 투수 워윅 서폴드(30)가 패전 위기에 놓엿다. 
 
서폴드는 14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KT와의 주중 3연전 첫 번째 경기에 시즌 13번째 선발 등판했다. 5⅔이닝 동안 9피안타(2피홈런) 7실점(6자책)을 기록했다. 타선의 지원은 없었다. 시즌 7패 위기. 
 
1회부터 고전했다. 선두타자 조용호와 9구 승부를 했지만 볼넷을 허용했다. 1사 뒤 상대한 멜 로하스 주니어에게는 중견수 키를 넘기는 2루타를 맞았다. 1루 주자 조용호가 홈을 밟았고, 중계 플레이를 한 야수의 송구 실책까지 나오며 로하스가 3루까지 밟았다. 후속 강백호에게 좌익수 뜬공을 유도했지만, 로하스가 태그업 쇄도 뒤 득점을 해냈다.  
 
2회는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박경수에게 홈런을 맞았다. 커브를 던졌지만 가운데로 몰렸다. 우측 담장을 넘어갔다. 3회는 선두타자 황재균의 빗맞은 타구가 좌측 선상 안쪽에 떨어지며 2루타를 허용했고, 로하스에게 진루타를 맞은 뒤 강백호에게는 중전 적시타까지 허용했다. 네 번째 실점.  
 
4, 5회는 실점을 하지 않았다. 그러나 타선이 KT 선발투수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에 무득점에 그치며 패전 위기에 놓였다. 6회는 무너졌다. 1사 뒤 유한준과 배정대에게 연속 안타를 맞았고, 진루타 허용 뒤 상대한 장성우에게는 좌월 스리런 홈런까지 맞았다. 체인지업이 높이 들어갔다. 
 
이 피홈런 뒤 마운드를 내려왔다. 최근 3경기 연속 4실점 이상 기록했다. 안 좋은 흐름을 끊지 못했다.  
 
 
수원=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