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잠실 브리핑]두산 플렉센, 타구에 왼발 맞고 강판...병원 이동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16 19:08

안희수 기자
 
크리스 플렉센(26)이 조기강판됐다.  
 
플렉센은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SK와의 주중 3연전 세 번째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1회는 최지훈안타, 최정에게 볼넷 그리고 더블 스틸 허용으로 2·3루 위기에 놓였다. 그러나 4번 타자 한동민을 삼진 처리하고, 5번 타자 윤석민은 2루 땅볼로 잡아내며 무실점으로 이닝을 마쳤다.  
 
두산 타선이 1회말 공격에서 박건우가 2루타, 후속 두 타자가 진루타와 땅볼을 치며 1득점을 했다. 이런 상황에서 2회 마운드는 우완 옆구리 투수 박치국이 올랐다. 플렉센에게 문제가 생긴 것.  
 
1회초 첫 타자 최지훈과의 승부에서 타구에 발을 맞는 상황이 나왔다. 두산 관계자는 "왼발 옆쪽에 공을 맞았다. 현재 아이싱 중이다. 올림픽 공원으로 이동했고, 정밀 검진을 받는다"고 전했다. 
 
사실상 선발투수가 된 박치국인 2회초 1사 2·3루 위기에서 삼진과 뜬공 처리로 위기를 넘겼다. 
 
 
잠실=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