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전북, EPL 출신 모 바로우 영입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20 14:05

김희선 기자
전북 현대 제공

전북 현대 제공

 
전북 현대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출신 '역대급' 날개를 품었다.
 
전북은 20일 잉글랜드 레딩FC의 윙 포워드 공격수 모 바로우(27)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전북은 잉글랜드 무대에서 6시즌을 활약한 바로우 영입으로 측면 공격력을 강화하게 됐다.
 
감비아 출신으로 스웨덴 이중 국적을 소유한 바로우는 자국과 스웨덴의 유스 팀을 거쳐 스웨덴 IFK 노르셰핑, 바베리 BoIS, 외스테르순드 FK 에서 활약한 선수다. 2014시즌 외스테르순드 FK 에서 전반기에만 19경기에 나서 10득점 8도움의 준수한 실력을 선보인 바로우는 그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스완지 시티로 이적해 2016~2017 시즌까지 55경기에 출전하며 유럽 최고의 리그에서 활약했다.
 
이후 바로우는 잉글랜드 챔피언십 레딩FC로 팀을 옮겨 2017~2019시즌동안 82경기에 출전 14골 12도움을 기록하며 자신의 진가를 더욱 발휘했다. 또한 2015년에는 감비아 대표팀에도 발탁돼 8경기 1득점을 기록했다.
 
전북은 "바로우는 타고난 탄력과 스피드가 뛰어난 선수로 전북 측면의 속도와 공격력을 상승 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특히 가공할 만한 속도가 강한 무기인 바로우는 돌파능력과 테크닉까지 뛰어나 K리그 측면 공격수 가운데 가장 강력한 퍼포먼스를 보여줄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고 전했다.
 
바로우는 “새로운 도전을 전북이라는 아시아 최고이자 챔피언 팀에서 할 수 있게 돼 영광이다”며 “올해도 팀이 챔피언의 자리에 오를 수 있도록 내가 가진 장점을 모두 쏟아 붓겠다”며 의지를 나타냈다. 한편 바로우는 지난 30일 한국에 입국해 2주간의 자가격리를 무사히 마치고 14일 메디컬 테스트를 통과했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