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원호 대행, 타순 변화로 '반즈 효과' 극대화 겨냥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21 06:00

안희수 기자

한화 새 외인 반즈, LG전 맹타로 기대 부응
반즈 가세 효과 극대화할 새 타순 조합 고민

지난 19일 LG전 1회초 2사 1루에서 한화 반즈가 1타점을 올리는 우중간 적시 2루타를 친 뒤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지난 19일 LG전 1회초 2사 1루에서 한화 반즈가 1타점을 올리는 우중간 적시 2루타를 친 뒤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한화가 득점력 극대화를 위한 최적의 타순을 찾는다. 이를 위해 최원호(47) 한화 감독대행의 실험이 이어질 전망이다.
 
한화의 새 외국인 타자 브랜든 반즈(34)는 강렬한 데뷔 시리즈를 치렀다. 18·19일 잠실에서 열린 LG와의 두 경기에서 모두 4번 타자로 출전, 8타수 4안타·1타점을 기록했다.
 
안타 4개를 모두 밀어서 만들었다. 3차전 1회초 2사 1루에서 때려낸 우중간 2루타가 특히 강렬했다. LG 선발 케이시 켈리의 시속 148㎞ 바깥쪽 낮은 패스트볼을 공략했다. 낮은 자세에서도 중심을 유지하며 스윙에 힘을 실었다.
 
반즈는 메이저리그 484경기에 나선 베테랑이다. 전성기가 지났지만, 지난해 트리플A(인터내셔널리그)에서도 홈런 30개를 쳤다. 19일 만난 반즈는 "16년 동안 프로에서 뛰었다. (경기 감각이 떨어졌다고) 빠른 공 공략에 어려움을 겪진 않을 것"라며 "팀이 내게 장타를 원한다는 걸 알고 있다. 득점 생산에 기여하겠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반즈가 가세한 뒤에도 한화는 두 경기에서 3득점에 그쳤다. 18일은 1-3, 19일은 2-6으로 졌다. 반즈는 네 차례 출루했지만 한 번도 득점하지 못했다. 19일 6회초 2루타를 때린 뒤 김태균의 내야 안타로 3루를 밟은 게 유일한 진루였다.
 
최 감독대행은 중심타선 구성을 놓고 고민 중이다. 반즈가 합류한 첫 경기(LG 2차전)에서 김태균을 3번, 반즈와 최진행을 각각 4·5번에 배치했다. 이튿날은 반즈만 그대로 뒀다. 3번 하주석, 5번 강경학, 6번에 김태균을 포진했다. 
 
19일 열린 2020 KBO리그 한화 대 LG 경기.   한화 반즈(오른쪽)가 경기 시작 전 동료 김태균과 각오를 다지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19일 열린 2020 KBO리그 한화 대 LG 경기. 한화 반즈(오른쪽)가 경기 시작 전 동료 김태균과 각오를 다지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19일 경기 전 만난 최 대행은 "반즈, 김태균, 최진행을 나란히 배치했 때 강점이 있을 것이다. 대신 동반 부진하면 득점력이 더 낮아질 수 있다"며 "한 번 막히면 병살타가 계속 나온다. 번트나 작전 구사도 어려운 조합"이라며 고민을 전했다.
 
최 감독대행은 장타자 영입을 기대해 왔다. 지난 두 경기에서 반즈는 잠재력을 충분히 보여줬다. 이제 타순 조합이 고민이다. 발이 느린 김태균을 주자로 두고, 반즈 타석에서 작전을 펼치기 까다롭다. 둘이 모두 출루해도 최진행에게 희생번트 사인을 내기 어렵다. 이런 이유로 19일 LG전에서는 반즈와 김태균을 떨어뜨리고, 가운데에 강경학을 넣었다. 최 감독대행은 "앞으로 여러 가지 방법을 시도하겠다"고 했다.
 
현재 한화는 외야 리빌딩을 위해 유장혁, 임종찬, 김지수의 출전 기회를 늘려주고 있다. 베테랑 이용규와 최진행은 '윈나우'를 위해 필요한 외야수들이다. 반즈의 주 포지션은 중견수다. 외야진의 조합도 중요한 이슈다.
 
최하위로 추락한 한화는 올 시즌을 포기하지 않겠다고 했다. '현재의 승리'와 '미래의 희망' 모두를 겨냥해야 한다. 반즈의 활용 안을 놓고 최 대행의 고민을 거듭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