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올해 2분기 영업이익 5903억원…전년비 52.3%↓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23 15:01

안민구 기자
현대자동차는 23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컨퍼런스콜을 열고 지난 2·4분기 5903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코로나19 본격 확산에 따라 이동 제한 조치가 시행되고 공장 가동이 중단되면서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보다 52.3% 감소했다. 매출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18.9% 감소한 21조8590억원, 당기순이익은 3773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시장 전망치를 두 배 가까이 웃도는 수치다. 증권사들은 2·4분기 현대차 영업이익이 3,000억원을 조금 넘을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현대차는 원화 약세의 우호적 환율 환경과 개별소비세 인하 효과를 본 내수 시장의 호실적, GV80·G80·그랜저 등 신차 판매 호조 등으로 수익 감소 폭을 최소화했다. 
 
현대차의 2·4분기 글로벌 시장 판매량은 전년 동기보다 36.3% 감소한 70만3976대였다. 해외 시장(중국 제외)에서 코로나19에 따른 수요 감소로 지난해보다 판매량이 47.8% 감소(47만8424대)했지만 내수 시장에서 작년 2·4분기보다 판매가 오히려 12.7% 증가(22만5552대)하며 해외 부진을 상쇄했다. 
 
현대차는 향후 경영환경과 관련, 코로나19에 따른 부정적 요인들이 점차 개선될 것으로 전망하면서도 재확산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리스크를 관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하반기 유동성 관리 중심의 위기 경영을 지속하는 한편, 신차 및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등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 확대를 통한 믹스 개선, 지역별 맞춤형 판매 정상화 방안 추진 등을 통해 점유율 확대와 수익성 방어에 주력할 계획이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