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그레, 바나나맛우유 용기 씻어주는 '단지 세탁소' 열어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24 11:01

안민구 기자
빙그레는 다음 달 7일까지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 대표 제품 '바나나맛우유'의 항아리 모양 용기를 세척해주는 '단지 세탁소'를 연다고 24일 밝혔다.

 
빙그레는 음료 용기 등이 내용물로 오염되면 재활용률이 떨어진다는 사실을 알리고, '씻어서 분리 배출하자'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이번 이벤트를 마련했다.
 
단지 세탁소에서는 바나나맛우유 용기를 씻어서 배출하는 '단지세탁기'를 실제로 체험해볼 수 있다. 
 
빙그레는 지난 18일 가수 아이유가 모델로 등장하는 온라인 홍보 영상을 통해 '단지 세탁기'를 선보였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