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선동열 전감독,유니폼 기념액자를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25 18:46

정시종 기자

[포토]선동열 전감독,유니폼 기념액자를

 
프로야구 KIA와 삼성의 경기가 25일 오후 광주 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렸다.
선동열 전 야구국가대표 감독이 조계현 KIA타이거즈 단장으로부터 유니폼 액자를 받고있다.
KIA와 삼성은 25일과 26일 경기를 '88고속도로 씨리즈'라 명명하고 1980년대 디자인으로 제작한 올드 유니폼을 입고 경기를 한다. KIA는 빨간 상의, 검정 하의를 한 원정유니폼을, 삼성은 홈 유니폼을 입는다.

광주=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07.25.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