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표 달성하면 보상…야나두, 동기부여 플랫폼 ‘유캔두’ 출시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28 21:27

권오용 기자
야나두의 동기부여 플랫폼 ‘유캔두’.

야나두의 동기부여 플랫폼 ‘유캔두’.

 
카카오 에듀테크 계열사인 야나두는 ‘동기부여 플랫폼 ‘유캔두’를 공식 출시했다고 28일 밝혔다.  

 
유캔두는 합병 후 종합 교육 플랫폼으로 거듭난 야나두의 첫 작품이다.  
 
유캔두는 누구나 자유롭게 목표와 보상을 설정하고 이에 동참한 참여자와 함께 서로 동기부여를 해주며 공통의 목표를 성취해가는 리워드앱이다.
 
유캔두에는 ‘두잇(do-it)’이라고 불리는 다양한 미션, 목표, 도전이 있는데, 이에 참여하고 인증하면 성공지원금(UCD)을 리워드로 받게 된다. 성공지원금이 쌓이면 상품권 등으로 현금화할 수 있다. 두잇 개설에 필요한 성공지원금(UCD)을 주는 주체인 스폰서가 프로모션을 개설하면 개설자는 프로모션 취지에 맞는 두잇을 연다.  
 
두잇은 어학공부, 운동, 다이어트, 독서 등 다양하게 개설할 수 있다. ‘습관을 위한 14일’, ‘일주일만 도전해보기’ 등의 프로모션에 참여해 성공지원금을 걸고 ‘매일 푸쉬업 50회’, ‘하루 10분 경제뉴스’, ‘1일 1 외국어 문장 외우기’, ‘2주간 뽀송한 피부를 위한 물 마시기’, ‘매일 영양제 챙겨먹기’ 등을 열 수 있다.  
 
야나두의 동기부여 플랫폼 ‘유캔두’.

야나두의 동기부여 플랫폼 ‘유캔두’.

 
야나두는 유캔두를 통해 이색 복지제도를 도입하기도 했다. 유캔두에서 전 직원 대상으로 ‘주 5일 9시 정시 출근’이라는 두잇을 만들어 95% 이상 이에 성공하면 금요일 오후에는 근무하지 않는 ‘주 4.5일 근무제’를 운영하고 있다.  
 
야나두 측은 “동기부여 플랫폼을 통해 야나두 임직원부터 새로운 변화를 만들어 모두가 함께 만들어가는 기업문화를 정착시키기 이같은 두잇을 개설했다”며 “직원들이 스스로 지각하지 않도록 하는 긍정적인 동기부여를 제공하고, 금요일 오후 시간을 자기개발이나 문화생활에 활용함으로써 직원들의 복지 만족도를 높이는 1석 2조의 효과를 얻고 있다”고 말했다.  
 
야나두 김민철 공동대표는 "유캔두는 '야, 너두 할 수 있어'라는 야나두의 기업철학에 담긴 성공 DNA를 함께 나누기 위해 기획됐다. 유캔두에서 보다 많은 사람들이 일상의 작은 성취가 모여 큰 성공을 이루는 경험을 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야나두는 유캔두를 전체 교육 콘텐트와 커머스까지 포괄하는 ‘소셜 러닝 커머스’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사람 간의 소통과 관계(소셜 서비스)를 기반으로 비슷한 목표와 성취를 가진 사람들을 묶어서 임무를 부여하고 보상해주는 현 구조에 다양한 디지털 교육 상품과 학습교재 등을 경험해보고 직접 구입할 수 있는 커머스 기능이 하반기에 추가된다.  
 
야나두 김정수 공동대표는 “연말까지 기업과 브랜드의 참여를 확대해 함께 배우고 성장하는 ‘소셜 러닝 커머스’로 수익을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초 야나두와의 통합법인으로 거듭난 카카오키즈는 6월 야나두로 사명을 변경해 종합 교육기업으로의 변모를 꾀하고 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