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러치 도루' 증가 배정대, 5툴 플레이어 증명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28 06:00

안희수 기자

KT 주전 중견수로 성장한 배정대, 타격뿐 아니라 주루도 활약
박빙 상황에서 도루 성공, 상대 배터리 흔들고 팀 득점력 높여

최근 연이은 박빙 상황에서 클러치 도루를 기록하며 여러차례 팀의 역전 발판을 만든 배정대. KT 제공

최근 연이은 박빙 상황에서 클러치 도루를 기록하며 여러차례 팀의 역전 발판을 만든 배정대. KT 제공

 
'주자' 배정대(25·KT)의 진가는 박빙 승부에서 더 빛난다. 상대 배터리와 내야진을 흔들고 팀 득점 가능성을 높였다.  

 
KT는 26일 수원 NC전에서 5-4로 승리했다. 2020시즌 처음으로 NC 3연전 위닝시리즈를 해냈다. 배정대가 역전 발판을 만들었다. 3-4, 1점 뒤진 8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NC 셋업맨 배재환을 상대로 중전 안타로 출루한 뒤 박경수 타석에서 2루를 훔쳤다. 배재환은 타자 상대로 초구를 던지기 전 견제구만 세 차례 뿌렸다. 볼카운트 1-1에서도 한 번 더 던졌다. 
 
배정대는 견제구를 끌어낸 뒤 2루까지 훔쳤다. 박경수는 이어진 승부에서 NC 3루수 박석민의 포구 실책으로 출루했다. 투수 배재환의 슬라이더가 가운데로 몰렸고, 박경수는 강습 타구를 생산했다. 배정대는 투수가 타자에 집중하지 못할 만큼 신경 쓰이는 주자였다. 제구 난조에 영향을 미쳤다고 볼 수 있다. KT는 이어진 상황에서 나선 장성우가 2타점 중전 적시타를 치며 5-4로 역전했다. 
 
배정대는 지난 21일 수원 LG전에서도 클러치 도루에 성공하며 역전 발판을 만든 바 있다. 8-8 동점이던 7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상대 투수 정우영으로부터 우전 안타를 치고 출루한 뒤, 허를 찌르는 초구 도루를 감행해 2루 진루에 성공했다. 흔들린 투수는 타자 천성호에게 가운데 높은 코스 싱커를 공략당하며 중전 적시타를 내줬다.  
 
24일 수원 NC전(주말 3연전 1차전)도 1-1 동점이던 7회말 선두타자 볼넷 출루 뒤 대타 유한준의 타석에서 도루에 성공했다. 폭투로 3루를 밟았고, 상대 포수 김태군의 송구 실책을 틈타 득점까지 성공했다. KT는 이 경기에서 불펜진이 역전을 허용하며 2-3으로 패했지만, 배정대의 경기 후반 집중력과 누상에서의 과감한 플레이는 조명받기 충분했다. 
 
 
배정대는 27일 현재 13도루를 기록 중이다. 서건창(키움·16개)에 이어 부문 2위에 올라 있다. 성공률은 76.5%(실패 4번). 7월에만 8차례 2루를 훔쳤다. 6회 이후 성공시킨 도루만 5개다. 네 차례 득점까지 해냈다. 이 득점 모두 1-2점 차 박빙 상황이었다.  
 
배정대는 "최만호, 박기혁 코치님이 상대 투수의 습관을 많이 알려주신다"고 했다. 최만호 KT 작전 코치는 "원래 가진 능력이 좋은 선수다. 내가 큰 도움을 줬다기보다는 출루가 많아지고, 자신감이 쌓이면서 좋은 결과가 나오는 것 같다"며 선수의 능력을 치켜세웠다. 
 
이어 "리그 전반적으로 도루를 기피하는 추세 속에서 몸을 사리지 않는 플레이를 해줘서 기특하고 고맙다. 오히려 너무 열심히 해서 불안하다. 데뷔 첫 풀타임 시즌이니 체력, 부상 관리도 잘 해줘야 할 것 같다"는 조언도 남겼다.  
 
배정대는 올 시즌 기량이 더 성장하고 있다. 2014 신인 드래프트 1라운더로 LG에 입단한 그는 2015년 1군에 진입한 '10구단' KT에 특별 지명을 받고 이적했다. 성장은 더뎠다. 2019시즌까지 통산 타율은 0.208에 불과했다. 수비 능력은 팀 내 최고 수준이었지만 타격이 뒷받침되지 않았다. 그러나 스프링캠프에서 스윙과 타구 속도 모두 향상되며 기대를 모았다. 외야를 맡던 강백호가 1루수로 전향하자 주전 중견수를 꿰찼다. 올 시즌 출전한 68경기에서 타율 0.329·출루율 0.392·장타율 0.516를 기록했다. 2루타(18개) 생산은 국내 타자 가운데 7위. 콘택트 능력뿐 아니라 펀치력도 증명했다. 넓은 수비 범위와 안정된 포구 능력을 갖췄다. 김인식 전 국가대표 감독은 "어깨까지 좋은 젊은 외야수를 오랜만에 본다"고 칭찬했다. 
 
7월에는 도루 능력까지 증명했다. 1득점이 꼭 필요한 순간에 진가를 발휘하고 있다. 5툴 플레이어로 성장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줬다.  
 
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