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계열사 CEO들 ‘디지털 리더십’ 가져야”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30 11:29

권지예 기자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지난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온라인/오프라인 혼합 운영 방식으로 조용병 회장을 비롯한 그룹의 임원/본부장 23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하반기 신한경영포럼'을 개최했다.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지난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온라인/오프라인 혼합 운영 방식으로 조용병 회장을 비롯한 그룹의 임원/본부장 23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하반기 신한경영포럼'을 개최했다.

조용병신한금융그룹 회장이 향후 계열사 최고경영자(CEO)와 경영진 평가에 '디지털 리더십'을 추가하겠다며 ‘디지털 금융’을 재차 강조하고 나섰다.
 
30일 신한금융에 따르면 조용병 회장은 지난 27∼29일 열린 하반기 신한경영포럼에서 "디지털 리더십을 CEO·경영진 선임에 주요 자격요건으로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디지털 리더십이란 디지털 기술과 트렌드 흐름을 이해하고 조직원의 참여를 유도해 성공적으로 비즈니스 가치를 창출하는 것으로 정의했다.
 
디지털 이해도·비전 제시·조직문화·인재육성·가치 창출 등의 항목으로 구성된다.
 
조 회장은 "신한의 창립 정신, 고객 중심의 원칙, 강력한 회복 탄력성을 흔들림 없이 지켜가는 동시에 신한을 미래의 길로 나가게 하는 디지털 전환을 강력하게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리더들이 앞장서 크고 대담한 디지털 전환 목표를 설정하고 과감하게 도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포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과 오프라인 혼합 운영방식으로 진행됐으며, 그룹 임원·본부장 230여명이 참석했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