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SF전 2G 연속 홈런포...TEX도 승리
일간스포츠

입력 2020.08.03 09:52

안희수 기자
추신수가 시즌 2호 홈런을 때려냈다. 게티이미지

추신수가 시즌 2호 홈런을 때려냈다. 게티이미지

 
추신수(38·텍사스)가 두 경기 연속 홈런을 때려냈다. 
 
추신수는 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샌프란시스코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원정 경기에서 1번 타자 겸 좌익수로 선발 출장했다. 소속팀이 3-1로 앞선 5회초 1사 1루에서 세 번째 타석에 나선 그는 샌프란시스코 선발투수 제프 사마자로부터 우월 장외 투런 홈런을 때려냈다. 볼카운트 2볼에서 들어온 시속 138.4㎞ 컷 패스트볼을 공략했다.  
 
1회초 첫 타석에서는 삼진으로 물러났다. 텍스가 3득점 하며 기세를 올린 2회초도 2루 땅볼로 아웃됐다. 그러나 사마자와의 세 번째 승부에서는 맞는 순간 홈런을 직감할 수 있는 대형 아치를 그렸다. 타구는 오라클 파크를 넘어 맥코비만에 떨어졌다. 
 
두 경기 연속 홈런이다. 추신수는 1일 샌프란시스코전 1회초 상대 선발투수 로건 웹으로부터 좌중간 솔로 홈런을 쳤다. 초구 공략. 개인 통산 35번째 선두타자 홈런이었다. 현역 선수로는 찰리 블랙먼(콜로라도), 조지 스프링어(휴스턴·이상 36개)에 이어 3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선두타자 홈런 3개를 더 추가하면 스즈키 이치로를 넘고 역대 8위로 올라선다. 
 
추신수는 개막 5경기에서 타율 0.077에 그쳤다. 그러나 2경기 연속 홈런을 기록하며 반등 발판을 마련했다.  
 
이어진 타석에서 안타는 추가하지 못했다. 그러나 7회초 무사 1루에서 볼넷으로 출루한 뒤 조이 갈로의 홈런이 나오며 득점도 해냈다. 이 경기 4타수 1안타·2타점·2득점. 텍사스도 9-5로 승리했다. 
 
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