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머리카락 '컷' 제구력 '업'…토론토 이적 첫 승
일간스포츠

입력 2020.08.06 15:48

이형석 기자

5이닝 단 1피안타 8탈삼진 무실점 호투
"조금 더 일찍 첫승 거뒀으면 좋았을 것"

 
긴 머리카락을 자르며 심기일전의 의지를 드러낸 류현진(33·토론토)이 올 시즌 세 번째 등판 만에 첫 승을 거뒀다.
 
류현진은 6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2020년 미국 메이저리그(MLB) 애틀랜타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 5이닝 1피안타 3볼넷 8탈삼진 무실점으로 2-1 승리를 이끌었다. 토론토 이적 후 거둔 첫 승을 거둔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8.00에서 5.14로 낮아졌다.  
 
MLB 통산 55승(34패)째를 따낸 류현진은 김병현(54승 60패 86세이브)을 제치고 역대 코리안 빅리거 다승 2위로 올라섰다. 이 부분 1위는 '코리안 특급' 박찬호(124승 98패)다.
 
류현진은 앞선 두 차례 등판에서 5회도 채우지 못하고 내려갔다. 스피드가 지난해에 비해 시속 2~3㎞ 정도 떨어졌는데, 류현진은 부진 이유를 "제구 난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날도 출발은 불안했다. 1회 던진 스트라이크(8개)보다 볼(9개)이 더 많았다. 파울 홈런도 두 차례나 허용했다. 류현진은 선두타자 로날드 아쿠나 주니어를 볼넷으로 내보냈다. 그러나 후속 댄스비 스완슨과 승부에서 아쿠나를 견제로 잡아내며 스스로 위기를 탈출했다. 류현진은 두 타자를 연속 삼진 처리하고 이닝을 마쳤다.

 
1-0으로 앞선 2회말에는 이날 유일한 안타를 허용했다. 1사 후 애덤 듀발을 3루수 땅볼로 유도했지만, 1루에서 세이프가 됐다. 토론토 3루수 브랜든 드루리의 타구 판단과 처리가 다소 아쉬웠다. 류현진은 1회에 이어 2회에도 연속 삼진을 잡아 스스로 이닝을 매조졌다.
 
류현진은 3회 찰리 컬버슨과 엔더르 인시아르테를 모두 2루수 땅볼로 처리했다. 2사 후 아쿠나를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으로 출루시켰지만, 스완슨을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냈다. 4회 2사 후엔 듀발에게 볼넷을 내준 뒤 오스틴 라이리를 삼진으로 잡았다. 5회에는 하위 타순의 호안 카마고와 찰리 컬버슨을 연속 삼진으로 솎아냈고, 인시아르테를 1루수 땅볼로 아웃 처리했다. 2회 이후 류현진의 제구력이 안정되자 애틀랜타 타선이 쉽게 공략하지 못했다. 
 
토론토는 6회말 류현진이 아닌 토마스 해치를 마운드에 올렸다. 류현진의 투구 수는 84개(스트라이크 52개). 한 이닝 더 던질 수 있었지만, 토론토 벤치는 류현진을 무리시키지 않았다. MLB는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시즌 초반 부상자가 많은 편이다.
 
류현진은 지난달 25일 탬파베이와의 개막전에서 4⅔이닝 4피안타(1피홈런) 3볼넷 1사구 4탈삼진 3실점, 31일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원정경기에서 4⅓이닝 9피안타(1피홈런) 1볼넷 5탈삼진 5실점으로 부진했다.
 
세 번째 등판에서도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면, 현지 미디어의 비난이 거세질 수도 있었다. 류현진과 토론토는 지난겨울 4년 총액 8000만 달러(948억원)에 계약했다. 류현진은 단숨에 토론토 최고 연봉자가 됐다. 토론토 구단 역사를 통틀어 역대 세 번째 고액이었다.
 
류현진의 첫 승리를 축하하는 토론토 구단 SNS

류현진의 첫 승리를 축하하는 토론토 구단 SNS

 
토론토가 류현진에게 거는 기대는 그만큼 크다. 토론토는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경기가 취소되는 등 불규칙한 일정을 소화 중이지만, 류현진의 등판 일정은 최대한 맞춰줬다. 
 
세 번째 등판을 앞두고 류현진은 머리카락을 싹둑 잘랐다. 그는 등판 전날 현지 언론과의 화상 인터뷰에서 "새로운 마음으로 경기를 치르고 싶어 단정하게 머리카락을 정리했다"고 밝혔다.
 
이날 류현진의 직구 최고 스피드는 145㎞를 넘기 어려웠다. 지난 두 차례 등판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대신 '주무기' 체인지업으로 스트라이크존 구석구석을 공략했다. 애틀랜타전에서 던진 구종 가운데 체인지업의 비중이 38%로 가장 높았다. 체인지업의 스트라이크 비율(69%)도 높았다. 탈삼진 8개 중 체인지업을 결정구로 삼은 게 6개였다.
 
토론토는 빠른 발을 활용한 도루와 태그업을 통해 2회와 5회 한 점씩 뽑아 에이스의 첫 승을 도왔다. 류현진은 "더 일찍 첫 승을 거뒀다면 좋았을 것이다. 구속이 지난 등판보다 올랐지만, 예년 수준만큼 좋아져야 한다. 힘이 붙고 있어서 잘 되고 있다. 이제 볼넷을 줄이며 더 편안하게 투구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