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준 극적 동점골' 포항, 광주와 1-1 무승부
일간스포츠

입력 2020.08.08 21:16

김희선 기자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포항 스틸러스의 '젊은 피' 고영준이 팀을 패배의 위기에서 구해내며 K리그 최초 1800골의 주인공이 됐다.  
 
포항은 8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1부리그) 2020 15라운드 광주 FC와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후반 16분 펠리페에게 페널티킥 선제골을 내주고 0-1로 끌려가며 패색이 짙었던 포항은 후반 44분 고영준의 극적 동점골로 패배를 면했다. 승점 1점을 추가한 포항은 7승4무4패(승점25)가 됐고 눈 앞에서 승리를 놓친 광주는 4승3무8패(승점15)가 됐다.
 
두 팀은 쏟아지는 폭우 속에서 혈투를 펼쳤다. 비 때문에 고전한 건 똑같았지만 전반 더 어렵게 경기를 풀어간 쪽은 포항이었다. 광주는 펠리페의 높이를 적극 활용하며 포항의 골문을 노렸으나 골이 나오지 않은 채 0-0으로 전반을 마쳤다.
 
후반 들어 포항이 공세를 펼치던 가운데 엄원상과 경합하던 김광석이 태클로 페널티킥을 내줬다. 키커로 나선 펠리페는 침착하게 포항의 골망을 흔들었고 광주가 한 골 차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포항은 계속 광주 문전을 두드리며 골을 만들기 위해 절치부심했고 후반 44분 고영준이 자신의 프로 데뷔골이자 K리그 통산 1800골을 터뜨리며 팀을 패배에서 구해냈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